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7.07.27 15:16
수정 : 2017.07.27 16:46

상반기 땅값 1.84% 상승… 9년 만에 최대

등록 : 2017.07.27 15:16
수정 : 2017.07.27 16:46

2017년 상반기 전국 지가 변동률. 국토교통부 제공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 상승률이 9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세종시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부산과 제주 등도 땅값 상승을 견인했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국 지가 상승률은 작년 상반기(1.25%)보다 0.59%포인트 높은 1.84%를 기록했다.

상반기를 기준으로 하면 2008년(2.72%) 이후 9년만에 최고치다. 전국 땅값은 2010년 11월 이후 올해 6월까지 8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 개발이 한창인 세종은 3.00% 올라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세종과 함께 부산(2.88%), 제주(2.65%), 대구(2.09%), 광주(2.08%), 강원(1.85%) 등의 상승률이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서울은 2.10% 오르며 2013년 9월부터 46개월 연속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시ㆍ군ㆍ구별로 볼 때 센텀2지구 등 개발사업 호재가 있는 부산 해운대구가 4.39% 오르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경기 평택시(3.79%)가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수영구(3.39%)와 남구(3.20%), 동래구(3.09%) 등 부산의 주택 재개발사업 지역이 상승률 3~5위를 싹쓸이했다. 반면 울산 동구(-1.00%)와 경남 거제(-0.17%) 등은 조선경기 침체에 따른 부동산수요 감소로 지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금리 기조로 부동산에 자금이 몰리면서 토지거래량도 11년 만에 가장 많았다. 전체 토지 거래량은 총 155만3,739필지로 작년 상반기보다 10.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거래된 토지의 면적은 서울의 1.8배에 달하는 1,095.4㎢에 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개발 수요와 투기 우려가 큰 지역에 대해서는 토지 가격과 거래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