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7.05.09 20:01
수정 : 2017.05.09 20:42

출구조사 41.4% 1위 문재인, 대통령 당선 유력

등록 : 2017.05.09 20:01
수정 : 2017.05.09 20:42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시민과 포옹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9일 치러진 19대 대선의 지상파 방송3사(KBSㆍMBCㆍSBS) 출구조사 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41.4%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하면서 대통령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오후 8시 투표 마감과 동시에 발표된 조사결과에 따르면, 문 후보는 2위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23.3%)를 18.1%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1.8%로 3위를 차지했고, 유승민 자유한국당 후보(7.1%)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5.9%)가 뒤를 이었다.

역대 대선 때마다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가 실제 개표 결과와 거의 맞아 떨어진데다, 1, 2위 후보간 격차가 크게 벌어진 점을 감안하면 문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된다. 방송협회와 지상파 3사가 구성한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전국 330개 투표소에서 약 9만9,000명을 대상으로 출구조사를 진행했다. 이번에는 출구조사 정확도를 높이고자 사전투표 결과를 보정하는 작업도 거쳤다. 2012년 대선 때는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출구조사에서 50.1%와 48.9%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고, 실제 투표에서는 51.6%와 48.0%로 나타났다. 이날 투표율은 오후 7시 현재 75.1%를 기록해 18대 대선 최종투표율(75.8%)에 육박하거나 이를 넘길 가능성이 높다.

김성환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대통령 수행한 靑 기자단, 中 공안 고용 경호원에 무차별 폭행
청와대 취재진 폭행 경호원은 코트라가 고용한 인력인 듯
文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 시작
아이돌 부모 카페에서 막말한 BJ… 팬들 뿔났다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주장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규제에도 비트코인 가격 그대로, 대안코인ㆍ관련주는 오히려 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