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1.11 15:25
수정 : 2018.01.11 15:29

한성숙 대표 “네이버 검색어 제외 적절한지 외부 검증 받을 것”

등록 : 2018.01.11 15:25
수정 : 2018.01.11 15:29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1일 포털의 검색어 노출 및 삭제 기준은 “정답을 찾기 어려운 문제”라며 “제외 규정을 공개하고 제외 조치가 적절했는지 외부 기관을 통해 검증 받는 게 최선”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 대표는 이날 공식 블로그에 글을 올려 최근 불거진 검색어 삭제 논란과 관련해 이렇게 밝혔다.앞서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는 네이버가 2016년 11~12월 삭제한 연관검색어와 자동완성검색어에 국정농단 사건 관련 키워드가 상당수 포함됐으며, 이 중 일부는 삭제가 적절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 대표는 “생성된 검색어는 최대한 노출하는 것이 원칙”이라면서도 “음란ㆍ도박ㆍ마약 등 불법정보나 명예훼손 또는 사생활 침해를 일으키는 일부 검색어는 제한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용자의 정보접근권(알권리)과 검색어 서비스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의 인격권에는 상충되는 면이 있고 그 사이에서 정답이 되는 무게 중심점은 보는 관점마다 다르다”며 인터넷 기업이 검색어 제외 여부를 판단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네이버는 더 나은 기준을 찾기 위해 국내외 인터넷 서비스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독립된 외부 기관(KISO)으로부터 검색어 제외가 적절했는지를 검증 받고 있다는 게 한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네이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은 검색어 제외 규정을 외부에 공개하고, 이에 따른 제외 조치가 과연 적절했는지 다시 외부 기관을 통해 검증 받으며 그 결과를 공개해 다양한 외부의 목소리를 수렴해가는 과정을 멈추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검증 결과를 외부에 공개하는 건 “사용자의 정보접근권과 피해자의 인격권 사이에서 우리 사회의 공감대를 찾아나가기 위한 점진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치 빼고’ 김정은 동선 보면… “경제 학습”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전 국군기무사령관 배우자 양계장서 불법체류자 사망사고 파문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방중 김정은에 철벽 경호 펼친 오토바이 부대의 정체
해방촌… 한강공원… 시민들 모이는 곳마다 공짜 와이파이 펑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