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상원 기자

등록 : 2017.09.25 10:10
수정 : 2017.09.25 10:14

“MB 성역 없는 수사” 촉구로 공세 수위 높인 민주당

등록 : 2017.09.25 10:10
수정 : 2017.09.25 10:14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7월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무실을 방문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서재훈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계속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를 촉구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군 사이버사령부의 불법 여론조작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일”이라며 “(사이버사의 작업 결과를 일일동향으로 청와대가 직접 보고 받았다는 내용의) 문건은 정보기관 등을 동원한 불법 여론조작 의혹과 함께 이 전 대통령과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에 대한 조사가 더 이상 미뤄질 수 없다는 걸 말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수사 당국의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범계 최고위원도 “2012년 총선 한 달 전 청와대와 군 사이버사가 함께 논의한 문건에 이 전 대통령이 직접 2차례에 걸쳐 지시한 흔적이 드러났다”며 “이명박 정권을 위해서 국가정보원의, 국가정보원에 의한 정치공작이 하루 이틀이 아닌 3년여에 걸쳐 있었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또 “이제는 수사해야 한다. 성역은 있을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은) 이런 것을 가리고자 하는, 이것을 은폐하고 더 나아가서 방해하고자 하는 거대한 정치보복의 프레임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와서 국가기관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그런 자체 개혁 차원에서 은폐된 내용들이 밝혀진 것뿐이고 절차를 밟아 수사할 뿐”이라며 “이건 정치보복이 아니다. 범죄를 드러내고 수사하고 규명하고 처벌해서 정의를 바로 세우는 길”이라고 공박했다.

정상원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단독] 김포·대구·김해·울산공항, 경주 지진급 충격에 붕괴
뒤늦게 정ㆍ관계로 향하는 IDS홀딩스 수사
[단독] 감사원의 으름장… “수리온 전력화땐 재감사”
개에 물리면… 피해자만 억울한 한국
아베 ‘북풍몰이’로 장기집권ㆍ개헌 길 텄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