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5.12 23:23
수정 : 2017.05.12 23:23

엘시티 이영복, 룸살롱 등서 24억 접대

등록 : 2017.05.12 23:23
수정 : 2017.05.12 23:23

배덕광 의원 재판 과정서 검찰 수사결과 드러나

룸살롱 사장 ”이 회장, 150만원 상당 3차례 접대”

부산 해운대 엘시티 금품 비리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덕광(69ㆍ부산 해운대구을) 자유한국당 의원의 재판에서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 (67ㆍ구속기소) 회장이 강남의 룸살롱 등에서 법인카드로 2년간 24억원을 결제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12일 오전 부산지법 형사합의5부(심현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배 의원의 3차 공판에서 변호인은 “검찰 수사결과를 보면 이 회장이 2015년부터 2년간 여성 지인 A(46)씨가 운영하는 강남의 M룸살롱과 식당 2곳, 과일가게 등 6곳에서 법인카드로 24억4,000만원을 결제했다”고 말했다.

이어 과일가게에서 3억원을 썼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속칭 ‘카드깡’을 한 게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날 재판에는 A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는 이 회장이 지난해 8월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자 자취를 감췄다가 뒤늦게 나타난 인물로 이 회장의 내연녀로 의심을 받아왔다.

증인심문을 통해 A씨는 이 회장과 배 의원이 2015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3차례에 걸쳐 룸살롱에 왔으며 올 때마다 150만원 상당의 술을 마신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A씨는 이 회장과는 아무 관계도 아니며 업소에서 발생하는 매출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에 배 의원의 변호인은 “A씨가 배 의원을 룸살롱에서 봤다고 진술한 시기쯤 배 의원은 폐결핵으로 약을 복용 중이어서 술을 마실 수 없었다”며 병원 진료 기록을 증거로 내세우며 접대 사실에 대해 반박했다.

논란이 됐던 배 의원 자택에서 발견된 뭉칫돈 4,000만원의 출처에 대한 공방도 이어졌다. 앞서 재판에서 검찰은 “지난해 12월 27일 배 의원의 부산 자택을 압수수색을 하다가 주방 찬장에 숨겨져 있던 종이상자를 발견했다”며 “해당 상자에는 5만원권 지폐 100장을 띠지로 묶은 8개 뭉치, 총 4,000만원이 들어 있었다”며 돈의 출처를 밝히라고 압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변호인 측은 "5만원권 100장을 묶은 띠지에는 도장이 찍혀 있다”면서 “검찰이 제출한 증거사진을 토대로 해당 띠지에 찍힌 은행지점을 먼저 확인한 뒤 정확한 출처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재인 대통령 사과 대신 입장 표명으로 절충
강경화 “친척집에 위장전입” 거짓해명 논란
조국 민정수석, 과거 위장전입 비판 기고… 여야 공수교환에 곤혹
황유미, 김군, 그리고 기억되지 못한 죽음들
‘히잡 쓴 소녀’ 구하고 숨진 두 남성, 미국의 영웅이 되다
“이거 실화 아닙니까” 현실 반영한 ‘헬조선’ 게임들
[움직이는 바둑(6)] 무결점 알파고, 커제에 ‘3연승’ 하던 날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