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후 기자

등록 : 2017.03.08 10:48
수정 : 2017.03.08 10:48

정유라 결국 중졸

청담고 졸업취소·퇴학 처분

등록 : 2017.03.08 10:48
수정 : 2017.03.08 10:48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 연합뉴스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씨가 이화여대 입학 취소에 이어 청담고등학교 졸업도 취소 처분을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은 8일 정씨가 졸업한 서울 청담고에서 정씨의 졸업 취소와 퇴학 등 모든 행정처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청담고는 행정절차법에 따라 정씨가 구속 수감돼 있는 덴마크 경찰 당국에 서신과 메일 등 방법으로 처분을 통지했다.

졸업 취소와 퇴학 처분이 함께 내려지면서 정씨의 최종 학력은 ‘중학교 졸업’이 됐다. 정씨의 청담고 출결 논란이 불거진 직후부터 일각에서는 정씨의 졸업이 취소돼도 그 사유가 ‘고교 3학년 수업일수 부족’인 탓에 2학년으로 재입학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청담고는 논의 끝에 퇴학 처분을 결정했고, 이에 따라 정씨는 고교를 졸업하려면 다른 학교에서 1학년 과정부터 다시 밟아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의 감사에 따르면 정씨는 고3 전체 수업일수 193일 중 17일만 출석했다. 승마대회 참가 등으로 141일을 출석(공결)으로 인정받았으나 105일은 허위로 밝혀졌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르면 전체 수업일수의 3분의 2(129일) 이상을 채워야 졸업할 수 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눈데” “깨아도” 경상도 말까지 알아듣는 빅스비
음성인식 어려운 한국어… 세종대왕은 왜 ‘쌍리을’ 안 만들었을까
‘야성’ 몸에 안 밴 한국당 “우리 초선들은 공무원 같다”
김경호 “부활 덕분에 대중과 호흡하는 록 깨우쳤다'
“실험실 쥐는 감정이 없다고?” 인간의 오만에 일침 가한 신경생물학자
교주가 된 2류 SF작가, 할리우드를 유혹하다
인간과 AI, 팀워크 이루면 공생의 길 열린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