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7 17:06
수정 : 2018.02.07 19:04

김철 전 천도교 교령 별세

등록 : 2018.02.07 17:06
수정 : 2018.02.07 19:04

신암 김철 전 천도교 교령이 지난 6일 오후 2시 환원(還元ㆍ별세)했다. 91세.

평남 중화에서 태어난 고인은 평양공대에서 전기공학을 공부한 뒤 천도교 평양시지부 교화부장으로 활동했다.

한국전쟁 때 남한으로 넘어와 천도교 활동에 진력했다. 2001년 교령을 역임한 뒤 2005년 한민족평화재단 이사장을 맡아 남북화해와 교류에 주력했다. 장례는 천도교 중앙총부가 치르는 총부장으로 집행된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7호실. 영결식은 7일 오후 9시, 발인은 8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수상한 靑, 송인배-드루킹 조사 하고 ‘쉬쉬’ 언론 나서자 ‘술술’
北 “외세 의존은 망국의 길... 과학기술 토대로 자강”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안철수 “경쟁력이 원칙” 유승민 “원칙대로 경선”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반성은 없고 변명만 늘어놓은 ‘최순실 회고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