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류효진 기자

등록 : 2017.11.15 16:50
수정 : 2017.11.15 16:51

[류효진의 포토#] 아낌없이 주는 나무

등록 : 2017.11.15 16:50
수정 : 2017.11.15 16:51

#아낌없이주는나무 #나무는알고있다

사람들이 나무가 잘 볼 수 있도록 눈을 달아주었다. 나무는 봤다. 누가 불법주차를 하고 몰래 쓰레기 투기를 했는지.나무는 봤다. 누가 자기 몸에 못질을 했는지.

멀티미디어부 차장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21세기 술탄 탄생, 에르도안 과반 턱걸이 당선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