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왕구 기자

등록 : 2017.03.21 07:26
수정 : 2017.03.21 07:28

FBI 국장 “트럼프팀 러 커넥션 가능성 수사” 확인

등록 : 2017.03.21 07:26
수정 : 2017.03.21 07:28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9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에서 주말을 보낸 후 백악관으로 돌아오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제임스 코미 미연방수사국(FBI) 국장은 20일(현지시간) 처음으로 FBI가 지난해 대선 당시 러시아 개입 가능성과 도널드 트럼프 대선팀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수사를 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코미 국장은 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뉴욕 트럼프타워 도청을 하지 않았다며 FBI와 법무부는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코미 국장은 논란이 되고 있는 두 문제와 관련해 열린 이날 첫 하원 정보위원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청문회가 열리기 전 트위터에서 지난해 대선 승리 과정에서 러시아 커넥션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코미 국장은 이날 청문회 첫 발언에서 “트럼프팀과 러시아 정부 간 연결고리와 양측의 협력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코미 국장은 이번 수사는 2016년 7월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며 당시 미 정부는 민주당 컴퓨터와 통신이 러시아 연계 해커트들의 침입을 받았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부연했다. 이 같은 해커들의 침입으로 도난 당한 문서가 공개돼 대선 레이스에서 앞서고 있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타격을 입혔다. 코미 국장은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선거 개입은 확실히 당시 트럼프 후보를 돕기 위한 것이었다고 확인했다. 그는 “푸틴은 클린턴 후보를 매우 싫어했기 때문에 반대편에 있는 (트럼프) 후보에게 분명히 호감을 갖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는 미 민주주의를 해치고, 클린턴 후보에게 타격을 주고, 그(트럼프)를 돕고 싶어했다”며 “우리는 최소 지난해 12월 이 3가지 모두를 확신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바마 전 대통령 도청 주장과 관련해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전 정부 도청 지시를 뒷받침할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법무부가 나에게 같은 입장임을 전달해달라는 요청했다”며 “법무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도청 주장 트윗을 지지할 정보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文 대통령이 작심하고 띄운 ‘천무’, 국내선 성능시험도 못해
대학생 고민 1순위는 취업?... ‘주변관계’를 더 걱정했다
[인물360˚] “저희 가족이, 국민이 아직 바다에 있습니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
[광화문이 궁금해?] 미군 항모전단이 울릉도 간 까닭이...
트럼프 트윗, 지지율에 도움되는줄 알았더니…
[동물과 사람이야기] 우리 개는 작아서 안 물어요… 천만의 말씀
[기민석의 성경 속(俗) 이야기]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