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7.04.19 14:31
수정 : 2017.04.19 14:33

말하고 번역하는 스마트 장갑 특허출원 증가

수화인식, 점자 번역해 음성으로 전달도

등록 : 2017.04.19 14:31
수정 : 2017.04.19 14:33

방한이나 발열, 터치 등 단순 기능을 넘어 첨단 센서와 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장갑 기술 특허출원이 꾸준히 늘고 있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문자, 점자, 사람의 동작 등을 인식하는 기능과 생체 신호를 측정해 활용하는 진단, 치료 기능 등을 갖춘 스마트 장갑 특허 출원이 2012년 이후 최근 5년간 연평균 17.8건에 이르고 있다.

이는 그 이전 5년간(2007~2011) 연평균 4.6건보다 약 4배가량 늘어난 것이다.

출원 주체별로는 2007년 이후 10년간 전체 특허출원 112건 중 기업출원이 40%인 45건으로 가장 많았고, 개인출원이 28건(25%)을 차지했다.

스마트 장갑은 센서, 디지털 및 통신의 첨단기술을 도입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실현하고 있다. 센서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문자 뿐 아니라 손이나 손가락의 움직임 등 사람의 동작을 인식하고 이를 유무선 통신기술로 공유한다.

또 가상촉감 기술은 실제 주변 환경뿐만 아니라 가상 환경이나 증강 현실의 느낌을 장갑 착용자에게 그대로 전달한다.

스마트장갑은 정보 수집ㆍ공유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도입하고, 이를 의료용, 재활치료용, 장애인용 등에 적용하여 활용분야를 확대하고 있다. 말하는 장갑은 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수화를 자동 인식하고 번역하며 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들려준다. 번역하는 장갑은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점자를 판독, 생성한다.

의료용 장갑은 재활치료 때 손이나 손가락의 움직임을 도와주고 생체신호나 운동정보를 측정하여 건강상태를 진단하며, 진통을 줄이는 주사나 수지침을 구비하기도 한다.

고태욱 특허청 고분자섬유심사과장은 “사물인터넷과 같은 첨단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장갑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4차원 산업혁명에서 그 활용성이 확대될 전망”이라며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말하는 장갑이나 의료용 장갑과 같은 기술이 주목되고 있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CNN “박,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정권교체 직후 문 대통령 측근 경남은행에 거액 집중 예치”
'시진핑 연설 언제 끝나나' 피곤한 91세 장쩌민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용인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