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3.15 17:48
수정 : 2017.03.15 22:28

문재인, 김광두ㆍ김상조ㆍ김호기 영입 “진보ㆍ보수 아우르는 통합의 정치”

등록 : 2017.03.15 17:48
수정 : 2017.03.15 22:28

朴 정권 초 ‘특혜의전’ 논란 김광두

“반성하고 앞으로 신중하게 처신”

안희정 측 “경제 지향점 뭐냐”

일각선 김종일 탈당 대응 분석도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실에서 인재영입 발표 기자회견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호기 연세대 교수, 문 전 대표,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 원장,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교사 역할을 했던 보수 성향의 경제학자인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을 영입했다.

문 전 대표는 대표적 재벌개혁론자인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과 진보 중도 성향의 사회학자 김호기 연세대 교수도 함께 영입해 좌우를 아우르는 통합을 꾀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 학자의 영입을 발표하면서 “진영을 넘어 원칙 있는 통합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 출신인 김 원장은 2010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싱크탱크 격인 국가미래연구원을 창립, 박 전 대통령의 당선에 기여했던 인물이다. 특히 2012년 대선의 핵심 이슈인 경제민주화에도 비판적 입장을 보여왔다는 점에서 재벌 저격수로 알려진 김 소장과의 조합이 뜻밖이란 반응이다. 그러나 양측은 최근 2년 동안 매월 합동토론회를 개최해 공통점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소개했다. 문 전 대표도 “김 원장은 저와 다른 길을 걸어온 분이지만 대화하면서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가 하나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또 박근혜 정부 초기인 2013년부터 2014년까지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십여 차례 차량 등 의전 특혜를 제공받은 전력으로 논란이 된 인물이다. 김 원장은 논란이 불거지자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 신중하게 처신해야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사전에 이를 알고 있었으나, 단순 편의제공에 불과해 문제될 것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안희정 충남지사의 의원 멘토단장인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대연정을 비판하면서 박근혜 경제교사를 김종인 민주당 전 대표에 이어 두 번째로 모셔오는 건 논리에 맞지 않는다”며 “도대체 문재인캠프의 경제정책 지향점은 무엇인지 혼동스럽다”고 비판했다. 김 원장 영입이 안 지사의 ‘대연정’에 부정적이던 문 전 대표의 기존 입장과 배치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김종인 전 대표의 탈당을 물타기 위한 포석으로 문 전 대표가 영입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해석도 나온다. ‘김종인표 경제민주화’ 에 대응해 보혁 조합의 새로운 경제민주화를 선보이겠다는 의지라는 것이다.

문 전 대표 경선캠프는 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본부장에 윤영찬 네이버 부사장을 영입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의 윤 부사장은 네이버 미디어서비스 실장(미디어 담당 이사),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윤 부사장은 참여정부 초기 외교통상부 장관을 지낸 윤영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명예교수의 친동생기도 하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