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3.13 14:57
수정 : 2017.03.13 14:57

“가족이 알면…” 출산 영아 살해한 미혼모 구속

등록 : 2017.03.13 14:57
수정 : 2017.03.13 14:57

게티이미지뱅크

가족들이 알게 될까 두려워 출산 직후 아이를 살해한 30대 미혼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살해 혐의로 A(32ㆍ여)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정오쯤 남구 문현동 자택에서 혼자 아이를 출산하고 가족들에게 알리기 두려워 입과 코를 막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튿날 A씨는 숨진 아이를 쇼핑백에 넣고 산부인과를 찾아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이를 수상하게 여긴 병원 관계자의 신고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지난 9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 질식사 가능성이 있다는 결과를 토대로 A씨를 추궁했다. A씨는 경찰에서 “남자친구와는 헤어졌고 혼자 아이를 낳은 것을 가족들이 알게 될까 무서웠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부산=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괌 앤더슨 기지, 을지훈련 앞 긴장… 해변은 불안 속 평온
[오은영의 화해] 딸의 이혼 앞에서도 관심과 동정을 바라는 엄마
밀집의 저주 바꿀 사육환경표시제도, 관건은 가격
[강소기업이 미래다] 40년 부품 국산화 외길 동국성신… '가장 큰 보람? 한 번도 직원 해고 안해'
믿고 간 한인민박, 바퀴벌레 나오고 변기 막히고
모든 법률 ‘근로→노동’ 변경 추진
[법에 비친 세상] 토익 강사는 근로자 아니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