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우 기자

등록 : 2018.02.14 01:33

미 국가정보국장 “북핵 대응, 결정의 시간 가까워져”

등록 : 2018.02.14 01:33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장. AP 뉴시스 자료사진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13일(현지시간) 북한 핵 프로그램 위협과 관련해 “(미국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결정의 시간(decision time)이 그 어느 때보다도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코츠 국장은 이날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이 같이 말한 뒤 “우리의 목표는 평화적 해결”이라면서 “우리는 다양한 방식으로 북한을 상대로 최대의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올해 북한이 추가적인 미사일 실험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도 말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北 “외세 의존은 망국의 길... 과학기술 토대로 자강”
송파을 두고 안ㆍ유 갈등 심화…바른미래당 공천 내홍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나도 임의가입해볼까” 강남 주부 재테크 필수된 국민연금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반성은 없고 변명만 늘어놓은 ‘최순실 회고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