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문선 기자

등록 : 2017.03.15 16:56
수정 : 2017.03.15 18:52

페미니즘ㆍ분단ㆍ이한열... "해석의 자유 드려요"

국립현대미술관 ‘삼라만상展’

등록 : 2017.03.15 16:56
수정 : 2017.03.15 18:52

김환기 '새벽 #3'.

페미니즘부터 남북 분단, 이한열, 주체로서의 아시아까지. 8월 13일까지 서울 삼청동 국립현대미술관(국현) 서울관에서 열리는 ‘삼라만상: 김환기에서 양푸둥까지’ 전시는 그야말로 다양한 주제를 아우른다.

국현이 2013년부터 수집한 작품 932점 중 121점을 선보인다. 주제를 정하고 작품을 골라 보여주는 기획전이 아니라, 작품들을 늘어 놓고 ‘역사적ㆍ미적 의미를 관람객들이 원하는 만큼 찾으라’고 배려하는 전시다. 전시 전체가 거대한 근ㆍ현대 미술 콜라주인 셈.

노출 패션으로 구설에 오른 미국 배우 에마 왓슨이 “페미니즘은 자유로운 선택”이라고 했던가. ‘일상’이 주제인 2전시실에선 타자의 시선과 고정관념에 얽매이지 않은 여성의 자유로운 몸들을 보여준다. 서서 소변을 보는 여성들의 모습(장지아), 지극히 현실적인 여성의 신체(키키 스미스) 등의 작품을 통해서다. 운보 김기창의 비단 채색화인 ‘정청’, 이용백의 미디어 아트인 ‘깨지는 거울’, 중국 비디오 아티스트 양푸둥의 ‘죽림칠현’, 이한열 열사의 모습을 재해석한 조습의 ‘습이를 살려내라’ 등을 모두 다섯 개 전시실에서 볼 수 있다. 국현은 ‘죽림칠현’ 5부작 중 3,4편만 구입했는데, 양푸둥은 1,2,5편을 대여해달라는 끈질긴 요구를 냉정하게 물리쳤다고 한다. 국현 관계자는 “사드(THAADㆍ고고고미사일방어체계) 때문이 아닌가 한다”며 웃었다.

안창홍 '배드 카우치'.

국현이 1979년 개관한 이래 제일 비싸게 구입한 김환기의 ‘새벽 #3’도 공개된다. 지난해 K옥션에서 13억원에 낙찰 받은 작품으로, 연간 소장품 구입 예산(53억)의 약 20%가 들어갔다. 올해 예산은 61억원이라고 한다. 전시 제목 ‘삼라만상’은 강익중의 출품작인 대형 설치미술에서 따왔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조습 '습이를 살려내라'.

양푸둥 '죽림칠현4' 캡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규직 양보 없인 ‘비정규직 제로’없다
문 대통령 “한국이 이룩한 평화의 역사 말할 시간 올 것”
[단독] 원유철 의원 전 보좌관에 수천만원 건넨 친분 기업인 집ㆍ사무실 압수수색
아이폰X ‘페이스ID’ 정말 안전한가…생체인증 보안 논란
[유쾌한 성교육] 자녀와의 건강한 섹스토크, 그게 뭐 어때서?
저금리에 갈 곳 잃은 자금 몰리는 부동산P2P의 명암
일본만큼 넓고 제주보다 작은…위풍당당 통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