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승 기자

등록 : 2017.11.16 15:01
수정 : 2017.11.16 15:29

美 국무 “로힝야족 사태 책임자 개별 제재 필요”

미얀마 찾은 틸러슨 … 아웅산 수치에 힘 실어주기?

등록 : 2017.11.16 15:01
수정 : 2017.11.16 15:29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과 렉스 틸러슨(왼쪽) 미 국무장관이 15일 미얀마 네피도 외교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네피도=AP연합뉴스

미국이 미얀마에 대한 경제제재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가운데, 미얀마를 찾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인종청소’ 사태 책임자에 대한 개별적 제재 가능성을 거론했다. 군부에 대한 표적 제재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실행에 옮겨질 경우 미얀마 정세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실질적 국가지도자로 알려져 있지만 군부와 함께 권력을 분점하고 있다.

16일 미얀마타임스 등 미얀마 현지언론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과의 대화에서 “미얀마에 대한 포괄적인 경제제재에 반대한다”며 “폭력사태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한 개별적인 제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제재 방법은 나오지 않았다. 틸러슨 장관은 로힝야족에 대한 ‘인종청소’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전날 수도 네피도를 찾았으며, 미얀마에 5시간 동안 체류했다.

특히 그는 “모든 제재는 정확한 증거에 기반해야 한다”며 “특정인이 책임있다는 믿을만한 정보가 있다면, 개인을 표적으로 한 제재가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미얀마군에 의해 자행된 잔혹 행위에 관한 신뢰할만한 보고서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로힝야족의 국경 이탈을 유발한 인도주의적 위기에 대한 별도의 조사도 요구했다. 군부의 유혈탄압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넘어간 로힝야족 수는 이날 현재 61만8,000명에 이른다.

앞서 미국은 1997년 경제제재를 통해 미얀마 군부 독재를 압박했으며,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군부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벌인 아웅산 수치가 2015년 선거를 통해 집권하자 19년 만이던 지난해 제재를 전면 해제했다. 하지만 군부의 로힝야족 인권 침해 행위에 국제사회의 비판이 거세지고, 국제사회가 납득할 만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자 경제제재 재개 방안이 거론됐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ms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핵무장까지 거론… 트럼프 압력에 안보 불안 휩싸인 독일
BMW 이어 국산차도…고속도로 달리던 스포티지 불
국회 특활비, 62억원 전체 폐지 합의 아니었다
BMW, “국토부 운행정지 명령에도 차량 소유주들 불편 안 겪게 하겠다.”
'피해자 말 신빙성 부족' 안희정 '무죄' 선고
안희정 ‘무죄’ 판결에 김지은 “끝까지 싸우겠다, 함께해달라”
문 대통령 “기무사 국민 배신… 정치적 악용 없을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