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7.08.28 16:36
수정 : 2017.08.28 16:42

“기간제 교사ㆍ강사 정규직화 반대” 10만명 서명

등록 : 2017.08.28 16:36
수정 : 2017.08.28 16:42

한국교총, 서명 비롯 청원서 국회ㆍ교육부에 전달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전국특수교육과대학생연합회 및 전국 유아특수교육과 학생연대 주최로 열린 기간제 교사 정규직·무기직화 반대 및 특수교사 법정정원 이행약속을 위한 결의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피켓을 들고 수화 구호 연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기간제 교사 및 강사의 정규직 전환을 반대하며 진행한 청원에 열흘 간 10만명 이상이 동참했다. 교총은 17일부터 27일까지 진행한 ‘교원 증원 촉구 및 기간제 교사ㆍ강사 정규직(무기계약직 포함) 전환 대상 아님’ 서명 운동 결과 전국에서 10만5,228명이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청원에는 전국 유ㆍ초ㆍ중ㆍ고교 교원과 교육대학 및 사범대학 재학ㆍ졸업생, 학부모 등이 참여했다.

지역 별로는 경기 2만5,858명, 서울 1만8,214명, 경남 6,640명, 대구 6,556명, 부산 5,871명, 인천 5,440명, 대전 4,564명, 충남 4,420명, 경북 4,383명, 충북 4,274명, 전북 4,025명, 광주 3,579명, 강원 3,415명, 전남 3,056명, 울산 2,296명, 세종 1,328명, 제주 1,154명 등이 참여했다.

교총은 청원서에서 “기간제교사와 강사의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은 법에서 제시하고 있는 교원이 되기 위한 임용시험을 통해 채용된 교사와 여러 해 동안 준비 중인 예비교원들에게 역차별 및 형평성 문제를 야기한다”면서 “이러한 선례가 만들어질 경우 공개전형원칙이 붕괴되고 학교현장은 정규직화 문제로 인해 갈등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육과 관계된 강사의 무기계약직 전환은 일자리가 아닌 교육의 문제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교총은 이날 청와대 및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전원에게 서명 결과를 포함한 청원서를 공식 전달했다. 교총 관계자는 “정부가 청원에 참여한 전국 10만5,228명의 뜻을 무겁게 인식해 과제를 해결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