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30 21:39

'푸른 데얀' 수원 유니폼 입고 데뷔골...ACL 본선 진출

등록 : 2018.01.30 21:39

수원 삼성, ACL 본선 진출 확정/사진=K리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수원 삼성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30일 오후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 FLC탄호아와의 ACL 플레이오프 대결에서 가뿐하게 5-1 대승을 거두며 본선 무대 진출을 결정 지었다.

이날 수원 이적생들이 맹활약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FC서울에서 푸른 수원의 유니폼을 입게 된 데얀이 1골 1도움을 기록했고 부천FC에서 뛰다가 합류한 바그닝요가 멀티골(2골)과 도움 1개를 뽑아냈고, 부산에서 이적한 임상협이 1골 2도움을 올렸다.

수원 서정원 감독은 이날 새로운 얼굴들을 선발로 대거 내세웠다. 우려에도 불구하고 이적생들은 좋은 호흡을 과시했고 2018 시즌 K리그에서도 선전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선제골은 전반 44분 나왔다. 임상협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공을 바그닝요가 오른발 슈팅을 날려 팀의 첫 골을 뽑아냈다. 전반 추가 시간 임상협이 데얀의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넣으며 2-0 리드를 한 채 전반전을 마무리 했다.

후반 시작되자마자 수원은 공격을 몰아붙였다. 이번에는 바그닝요가 후반 4분 임상협의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꽂아넣었다. 후반 12분에는 울산 현대에서 온 또다른 이적생 이기제가 쐐기골을 터뜨렸다. 후반 41분 마침내 데얀이 수원 유니폼을 입고 첫 골에 성공하며 완벽한 축제 분위기로 만들었다.

수원은 후반 종료 직전 탄호아에 한 골을 허용한 후 5-1로 여유있게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수원은 ACL H조 조별리그에서 가시마 앤틀러스(일본), 상하이 선화(중국), 시드니 FC(호주)와 16강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됐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KBO의 변화, '언론인 출신' 장윤호 사무총장 선임

[트렌드] 방탄소년단-트와이스-워너원, 2018 전망도

[G-9] ‘이래도 안 올래?’ 평창 가면 쏟아지는 혜택 폭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