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혜 기자

등록 : 2018.07.12 17:36
수정 : 2018.07.12 17:56

포항시 “포항자이, 하자보수 마쳐야 입주 허용”

등록 : 2018.07.12 17:36
수정 : 2018.07.12 17:56

[저작권 한국일보]경북 포항지역에서 최고가 아파트로 분양됐으나 입주를 앞두고 많은 하자가 발견돼 입주예정자들로부터 불만을 얻고 있는 남구 대잠동 포항자이 아파트.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경북 포항시가 하자 발생으로 입주예정자들과 마찰을 겪고 있는 포항 자이 아파트의 시공 상태를 철저히 점검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준공을 앞둔 포항 자이 아파트가 공사 미비와 하자로 민원이 폭증함에 따라 보수 및 보완이 완료될까지 사용검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포항 자이 아파트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대형 건설사인 GS건설이 지은 아파트로, 남구 대잠동 옛 ㈜삼일 화물터미널 자리에 1,567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들어섰다.지난 2015년 12월 분양 당시 3.3㎡당 가격이 950만원을 넘어 포항 지역 최고가를 기록했고 청약 경쟁률도 최고 106대 1에 달해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준공 예정일을 한 달여 앞두고 이달 초 이뤄진 입주자 사전점검에서 각 세대 내 하자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포항시 등에는 민원이 폭증하고 있다.

경북 포항 자이 아파트가 하자로 말썽인 가운데 한 세대에 벽과 바닥이 물에 젖어 장판과 벽지가 뜯겨 있다. 독자제공

전체 1,567가구 중 상당수 집이 벽지와 장판, 마감재가 부서지거나 제대로 처리되지 않았고 심지어 보일러에서 새어 나온 물로 벽이나 바닥이 젖거나 잠겨 재시공 할 수준으로 알려졌다.

포항시는 우선 사전점검에서 드러난 주요 하자와 미비사항을 완벽하게 보수 및 보완하도록 시공사인 GS건설에 긴급 지시했다. 이어 완료 통보를 받으면 입주예정자들이 재점검을 실시하고 이마저도 보수 공사가 필요하면 입주예정자들과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최종 점검할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입주예정자들의 불만과 우려가 매우 높은 만큼 시공사의 하자 보수 등이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사용검사 되는 일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기본급 157만원+복리비 26만원 근로자, 내년 월급 단 3만원 오른다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단독] 양승태 대법원, 은인 ‘전관’ 동원해 서영교 의원 회유 기획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월드컵 결승전 난입 ‘푸시 라이엇’, 어떤 그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