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윤주 기자

등록 : 2017.05.19 04:40

[새 정부 Do not 리스트] 블랙리스트 피해 당사자들의 당부

등록 : 2017.05.19 04:40

김일권 시네마 달 대표. 뉴시스

▦김일권(독립다큐멘터리 배급사 시네마달 대표·‘다이빙 벨’, ‘강정’ ‘두개의 문’ 등 배급) “이전 정부는 멀티플렉스에 외압을 가해 특정 영화, 영화사를 시장에서 고사, 배제시키는 정책을 썼다.

시네마달도 폐업 위기를 겪었고, 다른 배급사도 어렵게 운영된다. 창작자들은 영화계를 떠나고 있다. 블랙리스트가 문화의 한 영역을 말살시킨 건데, 그걸 건강하게 회복시키는 게 차기 정부의 과제다. 일방적 시혜가 된다면 화이트리스트가 될 수 있다. 동등한 주체로 정부와 현장 제작자들이 대화해야 한다. 그동안 독립영화 지원 정책은 모양새를 갖추는 수준에 그쳤다. 그 누적 결과가 블랙리스트 문제로 불거졌다고 생각한다. 독립예술영화를 실질적으로 진흥하기 위한 독자기구 설립도 고려해볼 만하다.”

강석필 감독. 스튜디오 느림보 제공

▦강석필 다큐멘터리 감독 (‘소년, 달리다’, ‘춤추는 숲’ 연출)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고위 공무원을 만났는데 ‘정부 비판하는 영화가 세금으로 만들어진 지원금을 받는다는 발상 자체가 문제 아니냐’고 하더라. 그런 생각을 아주 떳떳하게 밝히는 걸 보고 놀랐다. 공무원들은 정권 비판은 공익과 먼 것이고, 정부 정책만 공익이라는 편향된 사고가 있다. 정도 차이는 있지만 이명박 정부 때도 참여정부, 국민의정부 때도 있었다. 비판도 지지도, 사회의 문화를 풍성하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했으면 한다. 과거에 ‘영화 ‘쥬라기공원’이 자동차 몇 대 판 이익보다 크다’ 이런 분석이 쏟아졌다. 경제적 측면에서 문화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논리인데, 이것도 맥락만 다를 뿐 본질적인 사고는 블랙리스트와 같다. 수치화된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지원할 필요가 없다는 결론이 나오니까. 블랙리스트, 경제 효과 이 두 판단이 결합돼 영화진흥위원회의 예술영화전용관 지원사업이 폐지됐다. 그때 정부 논리가 ‘돈 먹는 하마, 자립하게 해야 한다’였다. 문재인 정부 임기 기간 성과 위주 정책 말고 장기적으로 필요한 걸 골라 꾸준히 지원해야 한다.”

염종선 창비 이사

▦염종선 출판사 창비 이사(소설 ‘소년이 온다’, 구술집 ‘금요일엔 돌아오렴’ 등 출간)

“세월호 참사 관련 책을 내고, 정부 지원이 5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 정권이야 모든 걸 좌우로 본 게 문제 아닌가. 일하기 보다는 좌우 편갈라 싸우게 하고. 실사구시의 태도로 문화정책을 세워주길 바란다. 원칙만 바로 세워줬으면 좋겠다. 다만 지원사업에서는 시장의 관점을 버려달라 하고 싶다. 문화의 관점에서 출판계를 볼 때 밑바탕이 단단해질 것이다.”

정문식 여섯개의 달 리더.

▦정문식 밴드 여섯 개의 달 리더(홍우주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다른 영역을 발전시키기 위한 도구로 문화예술을 갖다 쓰는 정책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창작물을 산업 콘텐츠로만 보는 시각으로는 근본적으로 문화예술 생태계 기반을 단단히 할 수 없다. 중요한 건 예술교육 활성화다. 일반적인 공교육 시스템 안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원하는 문화예술 활동을 하고,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어릴 때부터 문화예술을 체험하고 본인의 취향을 발견할 수 있어야 사회 전반의 문화예술에 대한 인식, 감수성이 높아진다. 정규교육 안에 문화예술 과목이 포함돼 예술인들이 교사로 활동하게 되면 경제 조건 개선에도 도움이 될 거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와 북한 극단 치닫는 ‘말의 전쟁’… 한반도 위기 고조
미국 B-1B ‘무력 시위’ 21세기 들어 DMZ 가장 북쪽까지 비행
MB에 칼날 겨누자… 다시 ‘노무현 재조사’ 꺼낸 한국당
한국 가계빚 증가속도 세계 2위…아파트 공화국이 만든 부끄러운 기록
주말 북한 길주군 지진에 가슴 쓸어 내린 청와대
故김광석 딸 사망 사건 재수사 착수… 부인 소송사기죄 성립여부 의견 분분
‘블랙리스트’ 김규리 “10년이면 대가 충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