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3.15 14:54

부산시, 대선공약 과제를 제시하다

등록 : 2017.03.15 14:54

글로벌 해양도시 등 5대 분야 40개 단위 선정

“후보자 공약 채택 및 새 정부 국정과제 반영”

해양수도 특별법 제정, 부산등록엑스포 유치 등

신재생 에너지 클러스터 및 ’지방분권형 개헌’도

서병수 부산시장이 15일 부산시청 기자실에서 5월 조기 대선에 나설 후보들에게 제안할 부산발전 현안 등 대선공약 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으로 조기 대선이 확정됨에 따라 이번 대선을 부산발전의 새로운 전기 마련과 함께 지역적 요구가 큰 현안과제 해결의 기회로 적극 활용하기 위해 15일 5대 분야 40개 단위의 대선공약 과제를 발표했다.

아울러 이번에 발굴된 대선공약 과제 중 중요성과 상징성이 높은 과제를 위주로 10대 대표공약을 선정, 공약의 정책홍보 효과를 높여 가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에 발굴ㆍ선정한 대선공약 과제는 5대 분야 40개 단위과제로, 지역발전 과제뿐만 아니라 국가발전을 견인할 과제 발굴에 주력했다.

전체적으로 부산이 가진 글로벌 해양도시의 강점을 살리고, 부ㆍ울ㆍ경 중추도시로서의 도시 경쟁력을 높여 나갈 정책적 과제를 위주로 선정하면서 이를 뒷받침 할 공항과 도로, 철도, 항만 등 필수 SOC 과제도 균형을 이뤘다.

시가 선정한 부산발전 대선공약 과제 주요 내용을 보면 ▦글로벌 해양도시 분야에선 해양수도 특별법 제정, 해사법원 설치, 북항 해양산업벨트 조성, 복합리조트 유치 등 ▦광역권 중추도시 경쟁력 강화를 위해 24시간 안전한 김해신공항 건설, 공항복합도시 조성, 부전역 동남권 복합환승 허브 역사화 등 ▦클린에너지 안전도시를 위해 원전 대체 신재생 에너지 클러스터 조성과 원전 해체산업 육성, 해양구조 연구ㆍ훈련센터 건립 등 ▦4차 산업혁명 선도 분야로 센텀(1ㆍ2)지구 남부권 4차산업 선도지구로 조성, 해양과학기술 플랫폼 구축, 동남권 첨단 융복합 R&D기반 구축 등 ▦문화융성 창조도시 조성을 위해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 피란수도 역사문화 지구 조성, 부산 도심 철도 이전 및 기능 재배치, 낙동강 하굿둑 개방 등을 제시했다. 특히 영호남 시도지사협의회를 이끄는 한편 지방분권을 주도하는 도시로서 ‘지방분권형 개헌’도 과제로 제시했다.

부산시는 이번 대선공약 과제 발굴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부산발전연구원(BDI), 부산과학기술기획평가원(BISTEP) 등 연구전문기관을 참여시켜 자체 TㆍF팀을 가동했으며, 과제 발굴 과정에서 보다 다양한 의견 수렴 및 자문을 위해 수 차례 지역 분야별 전문가 회의, 시민사회단체와의 정책간담회 등 폭 넓은 여론수렴과 토의를 거쳤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발굴ㆍ선정된 대선공약 과제가 대선 후보자의 공약 채택과 함께 향후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이철희 '군 사이버사 댓글공작, MB가 직접 지시'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한국당의 ‘뒤끝’… 여당에 소 취하도 거절
이승우, 후반 26분 교체출전…베로나 데뷔전 ‘합격’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