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8.05.07 11:58
수정 : 2018.05.07 20:55

교육부, 사학비리 제보자 신원 유출한 직원 수사의뢰

등록 : 2018.05.07 11:58
수정 : 2018.05.07 20:55

게티이미지뱅크

교육부가 사학비리 내부제보자의 인적사항 등을 해당 대학 측에 유출한 직원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수원대 등 사립대의 비리 제보자 신원과 감사 내용을 해당 대학 관계자에게 전달한 의혹을 받는 이모 서기관을 지난 4일자로 직위해제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7일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 서기관은 수원대 실태조사가 실시되던 지난해 10월 수원대와 같은 학교법인 소속인 수원과학대 경영관리실장 A씨와 수차례 만났다.실태조사 결과가 발표된 이틀 뒤인 지난해 11월 14일에는 A씨와 저녁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서기관은 다른 대학들에도 교육부 내부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서기관은 충청지역의 한 사립전문대 총장 비위와 관련해 비리 제보자 인적사항과 교육부 향후 조치계획이 담긴 내부 보고자료를 이 대학 B교수에게 휴대폰으로 전송했다. 또 충청지역 C대학의 한 교수에게는 2019학년도 전문대 학생정원배정 원칙, 배정제외 대학 기준 등이 기재된 내부자료를 알려주기도 했다.

교육부는 이 서기관에 대해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에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으로 중징계 의결을 요청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직원이 사립대 관계자와 업무 협의를 할 경우 사무실에서 하고 불가피하게 외부에서 할 경우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원한 2인자의 삶” 한국 현대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3김 시대 주역’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 한 분” “각박한 정치현장의 로맨티스트”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외신의 한국-멕시코전 예상은? “멕시코의 2-0 승리”
“손자야 나도 한다” 주목 받는 시니어 SNS 스타들
경북 포항 규모 1.6 여진… 깊이 얕아 진동 느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