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6.04 08:49
수정 : 2018.06.04 22:19

삼성전자, AI 권위자 속속 영입

머신러닝ㆍ로보틱스 연구 속도전

등록 : 2018.06.04 08:49
수정 : 2018.06.04 22:19

美프린스턴대 세바스찬 승

펜실베이니아대 대니얼 리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AI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미국 프린스턴대 세바스찬 승 교수(왼쪽)와 펜실베니아대 대니얼 리 교수를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승 교수는 삼성 리서치(SR)에서 AI 전략 수립과 선행연구 자문을 맡아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힘을 보탠다.리 교수도 삼성 리서치에서 차세대 기계학습 알고리즘과 로보틱스 연구를 담당한다.

뇌신경공학 기반 AI 분야 최고 석학 중 한 명인 승 교수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이론 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벨랩(Bell Labs) 연구원, MIT 물리학과 교수를 거쳐 2014년부터 프린스턴대에서 컴퓨터공학과 교수로 근무했다. 그는 AI 컴퓨터를 구현하는 토대를 만든 공로를 인정받아 2008년 호암상 공학상을 수상했다.

리 교수는 MIT 물리학 박사학위를 받고 벨랩 연구원에서 근무한 인공지능 로보틱스 분야의 권위자 중 한 명이다. 2001년부터 펜실베니아대 전기공학과 교수를 지냈다. AI 분야 학회인 신경정보처리시스템(NIPS) 및 인공지능발전협회(AAAI) 의장, 미국전기전자학회(IEEE)의 팰로우다.

두 교수는 1999년 인간의 뇌 신경작용에서 영감을 얻어 인간의 지적 활동을 모방한 컴퓨터 프로그램을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 관련 논문을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하기도 했다.

승 교수는 “혁신의 역사를 만들어온 삼성전자의 AI 도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고, 리 교수는 “미래 AI의 핵심이 될 차세대 머신러닝과 로보틱스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산가족 한 풀어드리겠다”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
귀신 잡는 해병? 포항 먹여 살리는 해병대!
“그래도 글쓰기책은 강원국이 유시민보다 낫다는 소리 들을 겁니다”
노인들 “청년 취업ㆍ주거난? 우린 더 힘들었는데…”
'난 상관 안 해' 멜라니아, 아동시설 가면서 왜 이런 자켓을…
월드컵 최다 슈팅 무득점 기록에, 은퇴설까지…메시의 굴욕
“중성자탄 투하 수준의 인적쇄신 각오해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