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7.08.11 19:10

일본군 위안소 설립 증거 또 찾았다

국편 새 자료 4건 공개...일본 자료집 신뢰도 도마에

등록 : 2017.08.11 19:10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時報) 제182호' 문건 일부. 군이 위안소를 설립했다고 명시되어 있다. 국편 제공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時報) 제182호' 문건 일부. 군이 위안소를 설립했다고 명시되어 있다. 국편 제공

“강간을 방지하기 위해 군(軍)은 점령 후 즉각 허가된 공용 위안소를 설립(establish)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11일 일본군이 위안소 설립과 관리에 직접적으로 관여했음을 보여주는 자료 4건을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서 찾아 공개했다.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時報) 제182호'는 위안소를 설립, 관리한 주체로 일본군을 분명하게 지목한 문구가 들어가 있다.

원래 이 자료는 일본이 발간한 5권짜리 ‘정부조사종군위안부관계자료집성’에 수록된 자료다. 하지만 일본이 낸 자료집에서는 이 부분이 누락되어 있었다. 누락된 부분에는 일본군의 명백한 책임뿐 아니라 “몇 달간 여자를 보지 못한 일부 군인들이 마을 소녀들을 강간했다”거나 “강간이 흔하게 계속 됐기 때문에 많은 말레이시아 여성들 머리를 짧게 깎거나 남자처럼 옷을 입었다”는 설명도 들어가 있다.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時報) 제182호' 문건 일부. 군이 위안소를 설립했다고 명시되어 있다. 국편 제공

'동남아시아 번역심문센터 심리전 시보(時報) 제182호' 문건 일부. 군이 위안소를 설립했다고 명시되어 있다. 국편 제공

또 다른 자료인 ‘연합군 번역통역부 심문보고서’에도 위안소가 군의 관리 하에 있었다는 일본군의 증언이 있었다. 1943년 3월 작성된 하지메 나카지마에 심문보고서를 보면 하지메는 위안소가 “군의 관리(army supervision)하에 있다”고 진술했다. 1944년 인도네시아 말랑 지역에서 체포된 또 다른 일본군의 진술서에는 인근 ‘법적 관할권(Jurisdiction)’ 지역 내에 7개의 위안소가 있었고 조선인 외에 일본인, 인도네시아인까지 해서 모두 150여명의 여성이 있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자료를 발굴한 김득중 편사연구관은 “위안부 연구자들이 이용하는 가장 기본적 자료가 ‘정부조사종군위안부관계자료집성’인데 이 자료의 신뢰성에 의문이 생기게 됐다”면서 “의도적인 누락이라고까지는 말하기 어려울 지 몰라도 자료집 자체가 일본군의 개입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작성됐다는 의미는 된다”고 말했다. 국편은 이 자료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과 공식 사과를 요구라는 근거가 될 것이라 기대했다.

조태성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밥그릇 시위’ 나선 변호사, 왜?
文대통령, 시진핑과 14일 한중 정상회담···13~16일 국빈 방중
[단독] 카드깡 비자금조성 대구은행, 이번엔 제보자 색출 파문
美, 주한 미 대사에 빅터 차 내정..우리 정부에 임명 동의 요청
“급식에 바닷가재가?” 울산 세인고 급식 '눈길'
월드시리즈 우승 3번…오타니의 야구 인생 계획표
“살해위협까지”…SNS 발칵 뒤집은 비트코인 ‘사기극’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