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9.25 08:47
수정 : 2017.09.25 08:49

직장인 5명 중 2명, 추석 귀향 '포기'

등록 : 2017.09.25 08:47
수정 : 2017.09.25 08:49

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 5명 중 2명은 이번 추석 때 고향에 가지 않을 것이란 설문 조사가 나왔다.

25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83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추석 귀향 계획’여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9.4%는 ‘귀향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결혼 여부로 살펴보면, 귀향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미혼 직장인이 44.6%로 기혼 직장인(28.4%)보다 1.5배 이상 높았다. 귀향 계획이 없는 이유는 ‘그냥 편하게 쉬고 싶어서’(37.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여행 등 다른 계획이 있어서’(19.5%), ‘출근해야 해서’(19.5%),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7.6%), ‘잔소리를 듣기 싫어서’(11.6%), ‘교통대란이 걱정되어서’(8.2%) 등의 이유를 들었다.

또, 고향에 내려가지 않는 대신 ‘집에서 휴식’(58.7%, 복수응답)을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여가 및 문화생활’(31.9%), ‘여행’(28.9%), ‘친구, 지인과 만남’(26.1%), ‘이직 준비’(20.4%), ‘업무’(17.9%) 등의 의견도 뒤따랐다.

그렇다면 귀향 계획이 있는 직장인들의 추석은 어떠할까? 귀성 예정일은 추석 전 날인 ‘10월3일(화)’이 28.3%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10월2일(월)’(22.8%), ‘9월30일(토)’(15.6%), ‘10월4일(수)’(11.1%), ‘10월1일(일)’(9.5%) 등의 순이었다.

또, 귀경 예정일은 추석 다음날인 ‘10월5일(목)’(22%)과 추석 당일인 ‘10월4일(수)’(21.2%)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외로는 ‘10월6일(금)’(13.3%), ‘10월9일(월) 이후’(10.3%), ‘10월8일(일)’(9.9%), ‘10월7일(토)’(9.5%) 등이 있었다.

귀향 시 이용하는 교통편은 ‘승용차’(70.7%,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단연 많았으며, 이밖에는 ‘고속버스’(11.9%), ‘기차(KTX, 새마을 등)’(11.5%), ‘지하철’(6.1%)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올 추석 연휴에 평균 7일을 쉬며, 23.9%는 ‘대체휴일(10월6)’에 쉬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연휴 예상 지출은 평균 41만원으로, ‘부모님 용돈 및 선물’(55%)을 가장 많이 지출한다고 답했다. 다음은 ‘여행비’(10.2%), ‘식비(음식 마련, 외식 등)’(9.8%), ‘친척 용돈 및 선물’(7%), ‘여가, 문화생활비’(6.8%), ‘교통비’(5.5%) 등의 순이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단독] 김포·대구·김해·울산공항, 경주 지진급 충격에 붕괴
뒤늦게 정ㆍ관계로 향하는 IDS홀딩스 수사
[단독] 감사원의 으름장… “수리온 전력화땐 재감사”
개에 물리면… 피해자만 억울한 한국
아베 ‘북풍몰이’로 장기집권ㆍ개헌 길 텄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