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9.14 13:20
수정 : 2017.09.14 14:31

벤츠, C클래스 포함 21개 차종 안전벨트 결함

등록 : 2017.09.14 13:20
수정 : 2017.09.14 14:31

메르세데스-벤츠의 C클래스, E클래스, S클래스 등 일부 차종에서 안전벨트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

14일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ㆍ판매한 C220d, S350d 4matic 등 21개 차종 275대에서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 몸쪽으로 조여주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잘못 제작돼 사고 시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경우 사고 시 승객이 충분한 보호를 받을 수 없게 된다는 게 국토부 측 설명이다.

리콜 대상은 동승자석 안전벨트가 잘못 제작된 C200, GLC 220d 4matic, S350d 등과 우측 뒷좌석 안전벨트가 잘못된 E220 등 275대가 포함됐다.

해당 차량들은 오는 2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을 받을 수 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