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5.10 18:26

부산시, 부산형 기초보장제도 ‘활성화’

등록 : 2017.05.10 18:26

“실제 생활 어려운 시민의 최저생계보장 위해”

하반기부터 기준중위소득 35%→40%로 ‘확대’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는 기초수급자 선정기준에는 해당되지 않으나 실제 생활이 어려운 시민의 최저생계보장을 위해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를 활성화하기로 하고, 선정기준 완화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협의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타 지자체 유사 제도와의 형평성 문제, 현장 실무자 및 외부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한 기준 완화의 필요성을 반영한 것으로,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변경 협의 여부에 따라 하반기부터 완화된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완화된 기준에 따르면 기존 신청탈락 가구 중 약 950가구가 추가로 선정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형 기초보장제도가 변경 시행되면 부산지역 1개월 이상 거주자이고 기초생활수급자가 아니지만 생활이 어려운 부산시민은 주소지 읍ㆍ면ㆍ동 주민센터를 방문, 부산형 기초보장급여를 신청할 수 있다. 구ㆍ군 통합조사팀의 조사를 통해 부산형 기초보장수급자로 선정되면 가구 소득수준에 따라 최저생계유지비를 1인 가구 월 최대 19만8,000원, 4인 가구 월 최대 53만6,000원을 각각 지원받을 수 있고, 부산형 기초수급자 중 노인, 장애인, 한부모 구성 가구에 대해서는 1인 가구 월 최대 4만9,000원, 4인 가구 월 최대 13만4,000원의 부가급여를 별도로 지급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실제 생활이 어려운 보다 많은 시민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를 지속 보완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원자격이 되나 누락되는 가구가 없도록 적극 신청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盧, 文에 배웠습니다” 바른미래당, 성폭행 의혹 후보 비판 게시물 논란
[김진석의 우충좌돌] 왜 대통령 권력집중에는 둔감할까
[단독] 1억대 휴대폰 사기범, 3년간 꽁꽁 숨어있다 '배달음식'에 덜미
강제성 없는데… 색깔 페트병 퇴출될까
‘설정스님 의혹’ PD수첩, 조계종과 정면충돌
“독거노인 고독사의 진짜 처방전은 일자리죠”
남북회담 만찬에 평양 옥류관 냉면 오른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