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5.10 18:26

부산시, 부산형 기초보장제도 ‘활성화’

등록 : 2017.05.10 18:26

“실제 생활 어려운 시민의 최저생계보장 위해”

하반기부터 기준중위소득 35%→40%로 ‘확대’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는 기초수급자 선정기준에는 해당되지 않으나 실제 생활이 어려운 시민의 최저생계보장을 위해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를 활성화하기로 하고, 선정기준 완화를 위해 보건복지부와 협의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타 지자체 유사 제도와의 형평성 문제, 현장 실무자 및 외부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한 기준 완화의 필요성을 반영한 것으로,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변경 협의 여부에 따라 하반기부터 완화된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완화된 기준에 따르면 기존 신청탈락 가구 중 약 950가구가 추가로 선정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형 기초보장제도가 변경 시행되면 부산지역 1개월 이상 거주자이고 기초생활수급자가 아니지만 생활이 어려운 부산시민은 주소지 읍ㆍ면ㆍ동 주민센터를 방문, 부산형 기초보장급여를 신청할 수 있다. 구ㆍ군 통합조사팀의 조사를 통해 부산형 기초보장수급자로 선정되면 가구 소득수준에 따라 최저생계유지비를 1인 가구 월 최대 19만8,000원, 4인 가구 월 최대 53만6,000원을 각각 지원받을 수 있고, 부산형 기초수급자 중 노인, 장애인, 한부모 구성 가구에 대해서는 1인 가구 월 최대 4만9,000원, 4인 가구 월 최대 13만4,000원의 부가급여를 별도로 지급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실제 생활이 어려운 보다 많은 시민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부산형 기초보장제도를 지속 보완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원자격이 되나 누락되는 가구가 없도록 적극 신청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