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12.28 17:10
수정 : 2017.12.28 20:55

국민의당 전당원투표율 예상보다 높다… 최종 20% 초반까지 오를 듯

등록 : 2017.12.28 17:10
수정 : 2017.12.28 20:55

안철수(가운데)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경기 파주시 도라전망대를 찾아 엄지손가락을 치켜 들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파주=연합뉴스

안철수 “우린 다르다” 안보 행보로 유승민에 구애 이어가

반대파 “전당원투표 문자 폭탄, 예산 내역 공개하라” 반발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및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 여부가 걸린 전당원투표가 예상을 뛰어 넘는 참여 속에 진행되고 있다.

통합 반대파인 호남계의 조직적인 선거 거부 운동 등의 영향으로 예상투표율이 10% 수준을 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27일 투표 첫날 14%를 넘긴 데 이어 둘째 날은 17%를 넘겨 앞선 8ㆍ27 전당대회의 온라인 투표율 18.95%에 육박했다.

28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으로 마감된 1단계 온라인 투표에서는 전체 투표 참여인원 25만5,786명 중 4만5,101명이 투표에 참여해 17.6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남은 이틀 통안 ARS 투표까지 진행되면 20% 초반의 투표율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 통합 찬성파 측이 명분 싸움에서 다소 앞설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순조로운 투표 진행에 안 대표는 전날에 이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에 대한 구애를 이어갔다. 안 대표는 이날 경기 파주시 도라전망대를 찾아 “국민의당은 다른 당처럼 말로만 군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내년 군인 식대비용 인상과 군용 응급헬기 도입에 큰 힘을 이미 보탰다”며 “앞으로도 국가 안보를 위해 노력하는 국민의당의 모습을 지켜봐 달다”고 강조했다. 안보를 중시하는 유 대표와 바른정당을 향해, ‘경제는 진보, 안보는 보수’라는 자신의 정치적 소신을 피력하는 방식으로 통합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차 드러낸 셈이다.

통합 반대파는 이날 논평을 통해 “투표 권유 메시지가 문자폭탄 수준으로 들어와 당원들의 항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유례가 없는 이번 상황에 대해 당 선관위원회는 위탁업체 계약 내용과 예산 집행 내역을 즉각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전당원투표는 29~30일 ARS 투표까지 진행한 뒤 31일 최종 투표결과를 발표한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 ‘역린의 정치’
재건축 시장 술렁, “압구정현대 등 대장주 재건축 아파트는 40년도 넘었는데…”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근로자 삶의 질 향상” “기업 부담 7조6000억 증가”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