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형 기자

등록 : 2010.11.12 07:03
수정 : 2010.11.12 17:03

'故장자연 사건' 前대표 매니저 징역형

등록 : 2010.11.12 07:03
수정 : 2010.11.12 17:03

탤런트 고 장자연씨 사건과 관련해 불구속 기소된 장씨의 소속사 전 대표와 전 매니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3단독(판사 고승일)은 12일 장씨 소속사 전 대표 김모(41)씨와 전 매니저 유모(31)씨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씩의 사회봉사명령을 내렸다.

재판부는 “김 전 대표는 자신을 비방한다는 이유로 장씨를 페트병으로 때린 것이 인정되고, 유씨는 장씨 자살과 관련해 ‘공공의 적’, ‘처벌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언론에 공표해 김 전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죄가 인정된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2008년 6월 자신을 비방했다며 장씨를 때리는가 하면 장씨가 자살하기 10일 전인 지난해 2월 25일 장씨가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한다며 전화 및 문자메시지를 통해 협박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유씨는 장씨가 죽자 지난해 3월 수 차례에 ‘장씨가 유력 인사들과의 술접대ㆍ성접대를 하도록 강요 받았다’는 내용의 일명 ‘장자연 문건’이 있다며 김씨를 지목해 언론에 공개, 김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강주형기자 cubie@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 데까지 간 워마드 인증
택시에 깔린 보행자 구하기 위해 승용차 들어올린 경찰ㆍ시민
해병대 수리온 계열 헬기 추락… 5명 숨져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