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13 09:51
수정 : 2018.04.13 09:52

남경필 "김기식 문제 핵심은 갑질·이중잣대에 대한 국민 분노"

등록 : 2018.04.13 09:51
수정 : 2018.04.13 09:52

남경필 경기도지사.뉴스1

자유한국당 후보로 도지사직 재선에 도전하는 남경필 경기지사는 13일 "김기식 금감원장 문제의 핵심은 공정의 탈을 쓴 '갑질'과 내 식구에게만 관대한 '이중잣대'에 국민이 분노한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오만한 청와대, 침묵하는 여당…우리도 이러다 망했습니다'라는 글을 통해 "김 원장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문재인 정권에서는 사라질 줄 알았던 단어들이 연일 언론을 장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문제를 놓고)청와대는 납득할 만한 해명은커녕 선관위의 적법성 판단을 받겠다고 한다"며 "핵심을 한참이나 잘못 짚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는 '김기식 일병 구하기', 여당인 민주당은 '김기식 감싸기'에만 급급한 모양새다.친정인 참여연대도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하고, 정의당조차 '자진사퇴'가 당론이다"라며 청와대는 국민과 언론, 야당의 비판을 경청하고, 민주당은 대통령과 청와대에 국민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하라고 요구했다.

남 지사는 "언로가 막히고 비판이 사라진 수직적 당-청관계의 폐해를 잘 알고 있지 않으냐"며 "우리는 바로 얼마 전 침묵하는 여당이 국민과 괴리된 '나홀로 청와대'를 만든다는 것을 배웠다. 우리도 이러다 망했다"고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전두환 정권식 보도통제 계획에… 국회 무력화 실행방안까지 담겨
‘종전선언’ 성과 없자… 문 대통령에 분풀이한 북한
‘친노 좌장’ 이해찬, 장고 끝 당권 출사표… 민주당 전대 판도 출렁
문 대통령 “국정원 정치적 중립 확실하게 보장”… 첫 업무보고 받아
마린온, 지난달부터 심한 진동 감지… 군 “사고 조사위에 외국전문가 추가”
미 시사잡지 애틀랜틱 “트럼프 외교정책, 처음부터 사기였다”
여 “통상 문건과 다른 사실상 쿠데타”… 야 “국가전복 음모 어디에도 없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