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3.14 22:11

모굴 최재우-김지헌, 음주 후 女 선수 폭행 '영구제명 처분'

등록 : 2018.03.14 22:11

모굴 스키 간판 최재우/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 모굴스키 간판 최재우와 김지헌이 여성 선수 폭행 혐의로 영구제명 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최재우와 김지헌은 지난 3일 일본 아키타현 다자와코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 스키 월드컵 기간 동안 음주 후 여자 선수 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한스키협회측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파악해 영구제명 했다는 설명이다.둘은 지난 3일 음주 후 숙소에 들어와 여자 선수들에게 같이 술을 먹자고 제안했고 이 과정에서 폭행이 이어졌다.

최재우는 이번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한국 설상 종목 최초 금메달 기대주로 주목 받았지만 스키 남자 모굴에서 결선 2라운드에서 실수를 범했고 메달 사냥은 좌절됐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워너원부터 NCT까지' 3월, 보이그룹 대전

[카드뉴스] ‘전지적 영자시점’ 이영자의 이촌동 - 한남동 맛집 LIST 어디?

평창 패럴림픽 입장권 판매, 밴쿠버ㆍ소치 뛰어 넘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이인규 '원세훈이 검찰총장에 전화해 '논두렁시계' 보도 제안'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최문순 방북, 남북 스포츠 교류 본격화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줌인뉴스] 신용카드 ‘의무수납제’ 왜 없애려는 건가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