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
시인

등록 : 2016.11.27 20:00
수정 : 2016.11.29 10:19

[이원의 시 한 송이] 눈이 오지 않는 나라

등록 : 2016.11.27 20:00
수정 : 2016.11.29 10:19

아직 눈이 오지 않는 나라는 눈이 오던 나라. 그러므로 곧 눈이 내릴 나라. '곧'이라는 다급한 박동을 믿는 이들이 사는 나라.눈이 오는 나라는 이내 눈이 오리라는 예감에 휩싸인 나라. 흐려지는 벼랑으로 놓여 있는 나라. 사방의 허공에 깊은 북소리가 차오르는 나라.

아직 눈이 오지 않는 나라는 어둠에서도 꿈을 열어 눈을 기다리는 나라. 스스로 녹아 눈을 만드는 나라. 서로를 사라지지 않게 하며 머리와 머리를 맞댄 눈을 볼 수 있는 나라. 환대와 연대의 나라. 흰. 순결한. 함성의. 백의의 나라.

아직 눈이 오지 않는 나라. 흰 눈을 품은 어둠의 나라. 첫눈은 내일 또는 그 다음날에. 우리가 그토록 기다리다 잠깐 잠든 사이에. 새로운 시간이 열리는 새벽에.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이제 우리가 눈을 뜨면 첫눈. 첫 페이지.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김동연 부총리, 미국 재무장관 만나 “한국차 관세 제외해달라”
삼성 반도체 백혈병 11년 논쟁 종착점이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대란 피해 승객에 운임 10% 보상
일본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11명 사망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