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원모 기자

등록 : 2018.01.31 10:27
수정 : 2018.01.31 10:28

“성폭력 방관 않겠다” 문유석 판사 ‘미 퍼스트’ 제안 눈길

등록 : 2018.01.31 10:27
수정 : 2018.01.31 10:28

문유석 판사 페이스북

‘글 쓰는 판사’ 문유석(49ㆍ사진) 서울동부지법 부장판사가 ‘미 퍼스트(#MeFirst)’ 운동을 제안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된 성폭력 고발 캠페인 ‘미투(#MeToo)’ 운동에서 한 발 나아간 것이다. ‘내 주변에서 성폭력이 일어났을 때 나부터 침묵하지 않겠다’는 취지다.

문 판사는 30일 페이스북에서 검찰 내 성폭력 사실을 고발한 서지현 검사의 증언을 거론하며 “딸들을 키우는 아빠로서 분노와 눈물을 참기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이 따위 세상에 나아가야 할 딸들을 보며 가슴이 무너진다”며 “가해자들은 강자에 약하고, 약자에 강하다. 이런 짓을 끝내려면 피해자 서사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썼다.

문유석 판사 페이스북 캡처

문 판사는 우리 사회가 성폭력 가해자들에게 가혹할 만큼 불이익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래야 가해자들이 의식적으로 조심한다는 것이다. 문 판사는 “단언컨대 우리 사회가 성희롱, 성추행에 대해 가혹할 만큼 불이익을 주는 사회라면 이들은 폭탄주 100잔을 먹어도 콜린 퍼스(영국 배우)보다 신사적인 척 할 것”이라며 “(성폭력 가해자)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원 스트라이크 아웃의 불관용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했다.

문 판사는 “미투 운동에 지지를 보내는 것에 그치지 말고, 내 앞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을 때 절대로 방관하지 않고, 나부터 먼저 나서서 막겠다는 ‘미 퍼스트(Me first)’ 운동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한 명, 단 한 명이라도 ‘지금 뭐 하시는 겁니까!’하며 제지한다면 이런 일(성폭력)은 없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그 한 마디”라고 강조했다.

문 판사는 “나부터 그 한 사람이 되겠다”며 “앞으로 더 노골적으로, 가혹하게, 선동적으로 가해자들을 제지하고, 비난하고, 왕따 시키겠다. 그래서 21세기 대한민국이 침팬지 무리보다 조금은 낫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밝혔다.

문 판사의 글은 31일 오전을 기준으로 2,7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고 400회 이상 공유됐다. 문 판사는 소설 ‘미스 함무라비(2016)’, 에세이 ‘판사유감(2014)’ 등을 쓴 작가이자 현직 법조인으로 지난해 ‘전국의 부장님들께 감히 드리는 글’이란 칼럼으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결국 한국은 배제하나
최순실, 옥중 회고록 “朴 대통령 죽이려고 나를 이용한 것”
국회 이번에도 ‘제 식구 감싸기’…홍문종ㆍ염동열 체포동의안 부결
KTX 소란 승객 제지시킨 김부겸 장관
공군 최초, 홍순영 여군 군종법사 “장병들에게 회향하고 싶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할 수도”
“민원 넣은 사람들 이해해… 죄라면 유기견 키운 것밖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