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세인 기자

등록 : 2017.07.25 16:21
수정 : 2017.07.25 20:40

노후 석탄발전 멈췄더니… 미세먼지 1.1% 감소

등록 : 2017.07.25 16:21
수정 : 2017.07.25 20:40

8기 가동 중단 후 대기오염 측정

발전소 주변은 최대 14.1% 줄어

김법정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이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지난 6월 한 달간 전국 8기(충남 4기, 경남 2기, 강원 2기)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을 중단한 결과 충남 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농도 개선효과가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충남 4기, 경남 2기, 강원 2기) 가동 중단 결과 지난달 충남 지역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1%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동 중단 발전소가 가장 많은 충남지역만 우선 살펴본 수치다.

환경부는 충남 지역 40곳의 6월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2015~2016년 6월 평균치(26㎍/㎥)에 비해 15.4%(4㎍/㎥) 줄어든 22㎍/㎥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그러나 화력발전소 가동 중단에 따른 감축 효과는 1.1%(0.3㎍/㎥)에 머물렀다. 나머지는 자동차, 산업시설 등 다른 배출원 감축이 영향을 주 것으로 분석됐다.

김법정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미세먼지 농도가 15.4% 줄어들었지만 그 중 14.2%(3.7㎍/㎥)는 다른 배출원에서 줄어들었다”며 “공장, 발전소 등 충남 지역 굴뚝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이 지난해에만 10% 가량 줄어드는 등 미세먼지 감축 노력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직접 받는 지역은 큰 개선효과가 나타났다. 환경부가 보령화력발전소에서 30㎞ 떨어진 지점을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간 기준 14.1%(9.5㎍/㎥)가 개선됐다. 일 평균 최대치는 8.6%(3.4㎍/㎥), 월 평균치는 3.3%(0.8㎍/㎥)가 줄어들었다.

김 정책관은 “월보다는 일, 일보다는 시간 단위로 분석했을 때 미세먼지 농도가 더 많이 줄어드는 등 단기간 감소 효과는 더 크다”며 “특히 가동이 중단된 석탄화력발전소 영향권에서는 상당한 개선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 군용기 5대, 이어도 KADIZ 또 침범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국정원 간부 '원세훈, '아고라' 댓글 활동 직접 챙겼다'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