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03.15 15:44
수정 : 2017.03.15 16:59

전주 선미촌 ‘문화예술ㆍ인권 공간’ 조성한다

등록 : 2017.03.15 15:44
수정 : 2017.03.15 16:59

‘시티 가든’ 2곳 개발

문화재생사업 탄력

전북 전주시 선미촌 시티가든 조감도.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시의 대표적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이 문화ㆍ예술ㆍ인권의 공간으로 조성된다.

전주시는 선미촌 내 빈집 매입 부지에 오는 4월까지 총 1억3,500만원을 들여 녹지와 휴식공간 등을 갖춘 ‘시티 가든’ 2곳을 조성한다고 15일 밝혔다. 기린대로 농협 옆 부지는 업소 여성들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인권 보호의 중요성을 되새기기 위한 인권의 공간으로 꾸며진다.

시티 가든이 조성되면 선미촌이 밝고 쾌적한 공간으로 정비되고 시민이 기피하던 장소에서 열린 공간으로 인식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재 전주시가 선미촌에 추진 중인 문화재생 프로젝트 사업도 탄력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지난해부터 총 94억원을 들여 선미촌 일대를 문화예술 공간으로 조성하는 재생사업을 추진 중이다. 선미촌 영향으로 낙후되고 공동화된 서노송동 일대 11만㎡에 행복주택을 짓고 각종 갤러리와 공방 등으로 꾸며진 문화예술 거리로 만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마음속에 닫혀 있던 선미촌이 점차 열린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사업과 다양한 문화재생사업을 통해 선미촌을 문화예술ㆍ인권의 중심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