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7.06 08:09
수정 : 2018.07.06 08:11

트럼프 “김정은, 北 다른 미래 보고 있다고 믿지만…”

등록 : 2018.07.06 08:09
수정 : 2018.07.06 08:11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그것이 사실이길 바란다"며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우리는 다른 길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몬테나 주(州) 그레이트폴스에서 연설하기 위해 이동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을 믿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 같은 발언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3차 방북길에 오른 가운데 나온 것으로,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둘러싼 북미 고위급 회담에 힘을 실으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와 악수했을 때 매우 좋은 느낌을 받았다. 우리가 잘 지냈고, 좋은 케미스트리(궁합)를 가졌다고 생각했다"면서 "우리는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은폐하고자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두고 보자(We'll see)"면서도 "내가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이것, 북한이 미사일과 로켓을 한 발도 쏜 적이 없다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 북한은 엄청난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하고 있었다.(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물어보라. 그는 전쟁을 할 뻔했고, (그랬다면) 5천만 명을 잃었을 것이다"면서 "8개월 동안 로켓·미사일 발사, 핵실험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오바마 정부에서 그들은 미사일을 발사하고 시험했다. 그들은 더이상 그렇게 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건 내일 시작될 수도 있다. 누가 알겠느냐"면서도 "만약 그렇다면 행복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8개월 동안 한 번의 로켓과 미사일 발사도 없었고 핵실험도 없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북한이 6·25 당일 개최하던 '반미' 군중집회를 올해는 열지 않았다는 말도 덧붙이는 등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태도가 크게 달라졌다는 점을 거듭 부각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이웃과 교류 늘며 자존감 UP”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국가, 국민 생명권 보호 의식 부족해 세월호 구조 실패… “책임범위 좁게 봐” 지적도
[단독] 특검 ‘김경수의 느릅나무 2시간’ 주목
식당주방에 전용소화기? 처음 듣는 소리!
윤미래 ‘워킹맘래퍼’라는 신대륙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