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구
문학평론가

등록 : 2016.05.27 20:00
수정 : 2016.05.31 16:49

[김이구의 동시동심] 눈 잘 자

등록 : 2016.05.27 20:00
수정 : 2016.05.31 16:49

받아쓰기를 해 보면, 불러주는 것을 듣고 그대로 쓰는 건데도 쉽지가 않다. 잘 듣고 똑바로 쓴다고 썼지만 틀리게 쓰기 일쑤다.

그런데 박성우 시인은 받아쓰기를 참 잘한다. 아이의 말을 어쩌면 이렇게 잘 받아 적었을까. 어린아이와 아빠의 대화를 그대로 받아 적었기에, 시를 읽으면 마치 귀여운 아이의 천진한 목소리가 쟁쟁 들려오는 듯하다.

아기를 재울 때 왜 ‘코 잘 자’라고 할까? 그러고 보면 어른들은 거기에 한번도 의문을 품어 본 적이 없다. 굳이 풀이하자면 ‘코오’ 하고 고요히 숨 쉬며 편안히 자라는 뜻이 아닐까 싶다. 아이의 코를 살며시 짚으며 ‘코 잘 자!’ 하기도 하니까, ‘코’는 의성어나 의태어이기도 하고 숨 쉬는 코를 가리키기도 한다. 따라서 아이가 그 코가 그 코라고 생각한다고 해서 엉뚱한 것도 아니다. 사실 잠의 세계로 들어가는 일 단계는 눈을 감는 것이니 ‘눈 잘 자’ 하는 것이 훨씬 더 잠과 어울린다. 코가 자 버리면 큰일이라는 공포도 아이답고 일리 있다. 어떤 엄마들은 아마 ‘눈 잘 자, 코 잘 자, 입 잘 자’ 하고 아기 볼에 쪽 입을 맞출 것이다.

알고 보면 시 쓰기는 쉬운 받아쓰기인데 쉽지가 않다. 청소년시집 ‘난 빨강’(2010)에서 십대 청소년들의 목소리를 제대로 받아썼던 박성우 시인이 동시집 ‘우리 집 한 바퀴’에서는 어린 딸아이의 목소리를 싱싱하게 받아썼다. 목소리를 제대로 들으려면, 그대로 적으려면 내 마음을 열어서 마음과 마음이 서로 통해야 한다.

‘한강의 기적’이라 해도 좋을 ‘채식주의자’의 맨부커상 수상으로 지난 열흘은 한껏 달아올랐다. 한강 소설가가 일궈 낸 한국문학의 기적이기도 하지만, 문학은 서열화할 수 없는 것이고 좋은 작품을 쓰는 작가들이 여럿 있다는 점에서 한강 소설가에게 찾아온 기적이기도 하다. 작가는 ‘채식주의자’가 후보작이 되었을 때 그보다 ‘소년이 온다’가 많이 읽혔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말했다. 1980년 5월 광주에서 일어난 학살의 현장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중학생 소년의 목소리를 어떻게 이렇게 한 글자도 어긋나지 않게 받아쓸 수 있을까. 그 받아쓰기가 내 가슴을 때리고 이 시절을 돌아보게 하니, 역시 잘한 받아쓰기의 위력이다.

문학평론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