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10.12 18:50
수정 : 2017.10.12 22:34

‘보고 늦었으나 박근혜 지시 빨랐다’ 주장하려 간격 의도적 축소

‘세월호 7시간 행적’ 의혹 풀리나

등록 : 2017.10.12 18:50
수정 : 2017.10.12 22:34

청와대 공개 국가안보실 폴더에

두 가지 버전 구조작업 보고서

‘세월호 첫 보고는 빨랐으나

박근혜 지시 늦은 상황’ 뒤집은 정황

구조 과정도 조작됐을 가능성에

“세밀한 추가 분석 필요” 지적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12일 공개한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참사 보고 시간 조작 자료는 올해 1월 10일 헌법재판소에 제출된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의 ‘세월호 7시간 행적’ 논란을 풀 수 있는 열쇠다.

헌재 제출 당시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를 최초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한 시점과 이에 앞서 청와대 홈페이지에 공개된 문자메시지를 통한 최초 비상상황 전파 시점 간 36분의 차이를 두고 조작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단이 헌재에 제출한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 자료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 국가안보실로부터 세월호 사고 상황과 조치 현황에 대한 첫 보고서를 받았고, 오전 10시15분에 사고 수습과 관련한 첫 지시를 내렸다. 이는 2016년 11월 19일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오전 9시24분 국가안보실이 ‘474명 탑승 여객선 침수 신고 접수, 확인 중’이라는 내용의 문자로 비상상황 전파를 했다고 밝힌 것과 36분의 차이가 나서 논란이 일었다. 헌재의 탄핵심판을 앞두고 최초 보고 시점과 박 전 대통령의 지시 시점의 간격을 좁히기 위해 수정한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것이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이날 공개한 자료를 보면 당시 의문이 일정 부분 해소된다. 청와대 국가안보실 공유폴더에는 ‘진도 인근 여객선(세월號) 침수, 승선원 474명 구조작업中(1보)’라는 제목의 보고서가 두 가지 버전으로 존재해왔다. 하나는 세월호 사고 당일인 2014년 4월 16일에 작성된 것으로, 보고 시점이 ‘2014. 4. 16(수) 09:30’으로 적혀 있다. 다른 하나는 약 6개월 뒤인 2014년 10월 23일 작성된 것으로, 보고 시점이 ‘2014. 4. 16(수) 10:00’으로 수정돼 있었다. 대통령에 대한 보고 시간을 30분 늦춘 셈이다. 해당 보고서의 보고 및 전파 대상은 대통령이 포함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며 “당시 1분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 측 주장대로라면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최초 지시 간 간격은 15분이다. 그러나 청와대가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안보실의 비상상황 문자 전파 6분 만인 오전 9시30분에 첫 보고가 이뤄졌으나 대통령의 최초 지시까지는 45분이 걸렸다. 사실상 박근혜 정부 청와대 측이 보고는 빨랐으나 대통령 지시가 늦었던 상황을, 보고가 늦었으나 지시는 빨랐다고 주장하기 위해 보고 시간을 의도적으로 늦춘 정황으로 해석될 수 있다.

청와대가 발견한 파일 내용에 대한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근혜 정부의 수정 전후 보고서 제목에는 ‘승선원 474명 구조작업中(1보)’라고 적혀 있으나, 사고 당일 저녁 해경은 탑승객을 462명이라고 발표한 뒤 다음날 새벽에야 475명으로 수정했기 때문이다. 또 박 전 대통령 측이 헌재에 제출한 보고서에는 ‘09:35 상선 3척, 해경함 1척, 항공기 2대가 추가로 현장에 도착해서 구조중’이라는 내용이 있다. 만약 이 보고서가 원래 오전 9시30분에 작성된 것이라면, 보고 시점을 늦추면서 오전 9시35분 당시 구조 상황도 추가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이날 공개된 1보 문서는 2014년 5월 15일에 작성된 것으로, 4월 16일 당일 작성된 원본은 확인할 수 없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다만 같은 폴더에 있는 2~4보는 참사 당일 작성된 파일이 발견됐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