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덕동 기자

등록 : 2017.03.15 17:27
수정 : 2017.03.15 17:27

청주 제2매립장 지붕시공 철회에 주민 발끈

매립장 인근 주민들 "지붕형 약속 안 지키면 다시 공모해야"

등록 : 2017.03.15 17:27
수정 : 2017.03.15 17:27

청주 제2쓰레기매립장 예정지 인근 주민들이 15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붕형 매립장 건설 약속을 지키지 않으려면 다시 부지 공모를 하라”고 외치고 있다. 한덕동 기자

충북 청주시가 제2쓰레기매립장 조성 사업을 추진하면서 애초 계획했던 지붕을 설치하지 않기로 하자 매립장 예정지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매립장 예정지인 청주시 오창읍과 인근 충남 천안시 주민들은 15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시가 부지 공모 때 지붕형으로 발표했던 매립장을 노지형으로 바꾸려 한다”며 “변경을 강행하려면 부지 선정을 취소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들은 제2매립장의 공모 방식 변경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았다.

주민들은 “1~3차 공모에는 2㎞이내 세대주의 70% 이상 동의로 응모 조건을 걸었다가 4차 공모 때는 해당 후보지 세대주 70% 이상 동의로 바꾸는 바람에 매립장 간접 영향권 주민들은 찬반 의사를 표시할 기회가 박탈됐다”고 했다.

이들은 “시가 약속을 뒤집고 노지형을 고집한다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감사원 탄원서 제출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매립장 조성을 막겠다”고 경고했다.

이들이 매립장에 지붕을 씌우지 않는 노지형 조성 방식을 한사코 반대하는 이유는 악취와 침출수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주시는 제2매립장을 노지형으로 변경해 조성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예산이나 사용 기간 등 모든 면에서 노지형이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시에 따르면 지붕형으로 매립장을 조성할 경우 사업비는 664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사용 기간은 24년으로 더 이상 연장할 수가 없다.

반면 노지형의 사업비는 346억원으로 지붕형에 비해 절반 정도로 줄어든다. 노지형의 사용 기간은 27년으로, 2단계 사업(113억원)을 통해 26년을 더 쓸 수도 있다.

이렇게 사업비 차이가 크게 나는 것은 지붕형으로 시공할 경우 산지가 많은 지형적인 요인으로 인해 최대 44m의 옹벽을 설치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소각기 2호기가 추가 도입되면서 악취 발생의 주 원인인 음식물 쓰레기 매립량이 크게 주는 등 제2쓰레기매립장 운용 여건이 애초 매립장 공모를 했던 당시와는 크게 달라졌다”며 “노지형으로도 악취나 침출수 발생을 근절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청주시는 노지형 조성을 반대하는 주민들을 만나 시공방식 변경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양해를 구할 참이다. 청주시의회는 제2매립장 건설 예산 통과의 선결 조건으로 반대 주민 설득을 내세운 터이다.

청주시는 2019년 말 포화 상태에 이르는 현 흥덕구 강내면 학천리 쓰레기매립장을 대체할 제2매립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공모를 거쳐 지난해 6월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를 제2매립장 조성 예정지로 확정했다. 당시 시는 지붕을 씌우는 매립장 조성 계획을 세웠다가 이후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노지형 매립장으로 건설 방식을 바꾸기로 방침을 정했다. 오는 2020년부터 운영할 제2매립장은 부지 25만㎡, 매립량 110만㎥ 규모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日 “문 대통령 ‘징용피해 청구권’ 발언 양국 관계 찬물”
‘닭의 해’인데…계란ㆍ치킨업계는 ‘계륵’ 신세 전락
박근혜 블랙리스트 관여 없다는 판단, 뒤집을 수 있을까
한국, PGA마지막 대회 첫날 와르르
문재인 대통령 우표 이틀 만에 ‘사실상 완판’
테일러 스위프트의 증언 “그는 나의 벌거벗은 엉덩이를 움켜쥐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경찰 집안싸움 제압, 김부겸 장관 주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