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7.11 09:22
수정 : 2017.07.11 09:23

2030 직장인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

등록 : 2017.07.11 09:22
수정 : 2017.07.11 09:23

2030 직장인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2030 직장인 782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과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9.8%가 현재 비정규직으로 종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종 학력별 분석 결과에선 ‘고졸 이하’(47.5%)와 ‘2,3년 대졸’(40.9%), ‘대학원졸’(37.5%), ‘4년 대졸’(37.3%) 등의 순이었다.

이어 연령대별 분석에선 20대 직장인(47.0%), 30대 직장인(30.9%) 순으로 비정규직 비율이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42.5%)의 비정규직 비율이 남성(35.1%) 보다 많았다.

비정규직에 대한 인식에 대해선 ‘부정적이다’(79.1%)와 ‘긍정적이다’(20.9%)는 답변이 크게 엇갈렸다. 비정규직 근무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은 ‘복지, 대우 등 정규직과 차별이 심해서’(50.4%, 복수응답),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비율이 낮아서’(45.1%), ‘연봉이 너무 낮아서’(41.5%), ‘비정규직 근무 경력을 인정해 주지 않는 기업들이 있어서’(31.3%) 등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반면 비정규직 근무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은 ‘직무 경력을 쌓을 수 있어서’(46.2%), ‘일을 하며 당장의 생활비, 생계비 부담을 덜 수 있어서’(41.5%), ‘고용형태 보다는 일하는 것 자체가 중요한 것 같아서’(36.9%), ‘정규직 전환 기회를 얻을 수 있어서’(21.5%) 등을 주된 이유로 지목했다.

하지만 현재 비정규직으로 근무 중인 2030 직장인들의 73%는 ‘향후 더 좋은 일자리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한 이유(*복수응답)로는 ‘직무 경력을 쌓았기 때문에’(58.6%), ‘정부의 비정규직 축소 정책으로 정규직 일자리가 늘어날 것 같아서’(41%) 등을 선택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