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7.11 09:22
수정 : 2017.07.11 09:23

2030 직장인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

등록 : 2017.07.11 09:22
수정 : 2017.07.11 09:23

2030 직장인 10명 중 4명은 비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2030 직장인 782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과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9.8%가 현재 비정규직으로 종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종 학력별 분석 결과에선 ‘고졸 이하’(47.5%)와 ‘2,3년 대졸’(40.9%), ‘대학원졸’(37.5%), ‘4년 대졸’(37.3%) 등의 순이었다.

이어 연령대별 분석에선 20대 직장인(47.0%), 30대 직장인(30.9%) 순으로 비정규직 비율이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42.5%)의 비정규직 비율이 남성(35.1%) 보다 많았다.

비정규직에 대한 인식에 대해선 ‘부정적이다’(79.1%)와 ‘긍정적이다’(20.9%)는 답변이 크게 엇갈렸다. 비정규직 근무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은 ‘복지, 대우 등 정규직과 차별이 심해서’(50.4%, 복수응답),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비율이 낮아서’(45.1%), ‘연봉이 너무 낮아서’(41.5%), ‘비정규직 근무 경력을 인정해 주지 않는 기업들이 있어서’(31.3%) 등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반면 비정규직 근무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은 ‘직무 경력을 쌓을 수 있어서’(46.2%), ‘일을 하며 당장의 생활비, 생계비 부담을 덜 수 있어서’(41.5%), ‘고용형태 보다는 일하는 것 자체가 중요한 것 같아서’(36.9%), ‘정규직 전환 기회를 얻을 수 있어서’(21.5%) 등을 주된 이유로 지목했다.

하지만 현재 비정규직으로 근무 중인 2030 직장인들의 73%는 ‘향후 더 좋은 일자리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에 대한 이유(*복수응답)로는 ‘직무 경력을 쌓았기 때문에’(58.6%), ‘정부의 비정규직 축소 정책으로 정규직 일자리가 늘어날 것 같아서’(41%) 등을 선택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