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03.20 21:28
수정 : 2017.03.21 06:28

'통합 5연패' 우리은행, 이변은 없었다

등록 : 2017.03.20 21:28
수정 : 2017.03.21 06:28

▲ 위성우(오른쪽) 우리은행 감독/사진=WKBL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이변은 없었다.

아산 우리은행이 통합 5연패를 달성했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3차전 용인 삼성생명과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83-72로 이겼다.

이번 정규 시즌에서 한국 프로스포츠 역대 최고 승률 94.3%로 우승을 차지했던 우리은행은 챔피언결정전에서도 빈틈이 없었다. 삼성생명에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으며 3연승으로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5년 연속 통합 우승을 차지한 우리은행은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최다 우승 기록도 9회로 늘렸다.

우리은행의 힘이 볼 수 있던 챔피언결정 3차전이었다. 우리은행은 전반까지 넉넉하게 앞서갔지만 3쿼터 들어 쫓기기 시작했고 4쿼터 한 때 7점 차까지 뒤졌다. 하지만 '지는 법을 잊은' 우리은행은 포기하지 않았다. 임영희와 존쿠엘 존스의 연속 득점으로 65-68까지 따라 갔고, 4쿼터 종료 35초 전에는 양지희가 자유투 2개 중 1개를 넣어 66-68까지 추격했다. 이어 경기 종료 4.5초를 남기고 얻은 자유투 기회에서 박혜진이 2개를 모두 성공해 극적으로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연장에 돌입하자 분위기를 주도한 건 흐름을 탄 우리은행이었다. 우리은행은 연장전에서 삼성생명에 먼저 2점을 허용했지만 연달아 6점을 몰아내면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우승을 확정한 우리은행은 '전통'이 된 '감독밟기'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쁨을 나눴다.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는 기자단 투표 64표 가운데 39표를 받은 박혜진에게 돌아갔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문재인 아들, 지원한 이력서 사진 보니... ‘귀걸이’에 ‘점퍼’ 착용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사망' 이유는?...누리꾼 '집안에 살이 있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김정은 선봉 나서자 북한 당ㆍ군ㆍ주민 ‘우르르’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