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두현 기자

등록 : 2017.03.17 07:01
수정 : 2017.03.17 07:01

[최초 공개] 박정희 전 대통령이 탔던 그때 그 차

등록 : 2017.03.17 07:01
수정 : 2017.03.17 07:01

경주 세계 자동차 박물관 2층에 특별 전시된 크라이슬러 뉴요커. 사진 조두현 기자

박정희 전 대통령이 생전에 애용했던 차 중 하나가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문을 연 경주 세계 자동차 박물관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지방을 시찰할 때 주로 탔던 크라이슬러 뉴요커를 전시 중이다. 이 차는 그 동안 세간에 나타나지 않았다. 처음 주인은 경상북도였다. 그러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설립한 금오공대에 기증됐다.

크라이슬러 뉴요커는 오랜 시간 대학 건물 지하에 방치돼 있다 경주 세계 자동차 박물관의 부름으로 다시 빛을 보게 됐다. 경주 세계 자동차 박물관은 이 차를 금오공대로부터 장기 임대 중이다.

박물관 측에 따르면 차의 거의 모든 부분을 손봤다고 한다. 교체가 필요한 부품은 새로 구입하는 등 엔진부터 시작해 차의 전부를 뜯어냈다. 그런 다음 닦고 조여 다시 만들었다. 그렇게 복원에만 꼬박 1년이 걸렸다.

클라이슬러 뉴요커는 1940년부터 1996년까지 오랜 시간 크라이슬러의 플래그십 모델로 군림했던 차다. 개발 당시 지어진 이름은 ‘뉴욕 스페셜’이었다. 그러다 뉴요커로 이름이 바뀌어 출시됐는데, 이 이름은 미국 차 중에서 가장 장수한 이름으로 기록됐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탔던 1969년형 뉴요커는 7.2ℓ V8 엔진을 달아 최고출력 375마력의 힘을 발휘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클라이슬러 뉴요커 이외에 캐딜락 플리트우드와 캐딜락 68 리무진, 쉐보레 비스케인, 카이저 지프 등을 탔다.

경주=조두현 기자 joec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빅데이터로 세상읽기] 金ㆍ土 언급많은 혼밥… 완전한 쉼이거나 나홀로족이거나
‘엔진오일 교환에 150만원?’ 여성 운전자를 노리는 정비소 바가지 사례
아이들 덮친 테러 차량 막아서고 떠난 父…추모 물결
힐러리가 종교에 심취한 이유는?
[카타르시스, 배철현의 비극 읽기] 정의의 이름으로 어머니와 그 情夫를 죽이다
[애니팩트] 한국인이 가장 많이 키우는 반려견은 몰티즈다
[영상] ‘전세계 세차인?을 공포에’ 세차장 황당 사고 TOP 10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