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택회 기자

등록 : 2017.03.20 15:25
수정 : 2017.03.20 15:36

대전참여연대 현대아울렛 제안서 반려 촉구

권시장 "더 미룰 수 없다" 사업강행 의지

등록 : 2017.03.20 15:25
수정 : 2017.03.20 15:36

현대백화점그룹이 대전 유성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자리에 건설할 예정인 프리미엄 아울렛과 호텔, 컨벤션센터 등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 유성구 대덕테크노밸리내 관광휴양시설용지에 대규모 아울렛 건설 계획 등에 대해 시민단체와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대전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사업”이라며 강행의지를 분명히 해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20일 성명을 통해 대전시는 현대백화점그룹이 제출한 유성구 용산동 아울렛 제안서를 반려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해당 부지는 2010년 주거지 개발을 검토할 당시에도 특혜논란이 제기됐었고이 후 개발추진과정에서도 특혜의혹이 확산됐다”며 “현대측이 제출한 사업제안서는 대덕테크노밸리 주거환경 뿐 아니라 대전 전체의 균형발전을 해치는 문제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대형유통업체 입점과 관련 지난 2015년에도 특혜논란이 있어 대전시가 사업추진을 중단했는데 2년만에 이러한 특혜논란에서 자유로울 정도의 사업제안을 받은 것이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 “해당 부지를 관광휴양시설용지로 지정한 것은 대전을 세계적인 컨벤션도시로 만들겠다는 장기적인 구상과 연결되어 있다고 본다”며 “그러나 현대 제안서는 대규모 아울렛을 입점하는 계획일 뿐 본래 용도인 호텔, 컨벤션시설은 구색맞추기용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현대측 제안서에는 프리미엄아울렛 비중이 얼마인지 구체적인 자료가 없어 결국 지역 소상공인과 원도심 상권 피해가 불보듯 하다”며 “대형아울렛 보다 부지 용도에 맞게 관광휴양시설을 유치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특히 권선택 시장이 민선 6기 지방선거 후보시절 대규모 점포 및 기업형슈퍼마켓 등의 규제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점을 지적하고 “시는 현대측 제안을 공개하고 시민들로부터 평가를 받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이날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 등 논란이 일고 있는 현안사업에 대해 공무원들의 민첩한 대응을 주문했다.

그는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용지 개발은 오랫동안 미뤄왔던 사업으로 추진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사업”이라며 “추진과정에서 완성도를 높이고 논란이 최소화하도록 실ㆍ국장이 책임감을 갖고 민첩하게 대처하라”고 지시, 사업 추진을 지속할 뜻을 밝혔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이철희 '군 사이버사 댓글공작, MB가 직접 지시'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한국당의 ‘뒤끝’… 여당에 소 취하도 거절
이승우, 후반 26분 교체출전…베로나 데뷔전 ‘합격’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