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18.02.14 17:54
수정 : 2018.02.14 17:55

강경화 외교, 국제사회서 위안부 인권 언급 재개한다

등록 : 2018.02.14 17:54
수정 : 2018.02.14 17:55

유엔인권이사회 회의 참석하러

26~28일 제네바行… 기조연설 유력

한일 합의 뒤 지금껏 언급 자제

北인권도 거론하되 수위 조절할 듯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9일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내 회견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 국제 무대에서 자제해 온 위안부 인권 문제 언급을 다시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말 스위스에서 열리는 유엔인권이사회 회의부터일 공산이 크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강경화 장관이 26~28일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제37회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 회의에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회의 기조 연설을 통해 강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와 북한 인권 문제를 거론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번 인권이사회에서 위안부 인권 문제를 강 장관이 언급할 경우 우리 외교장관으로서는 약 3년 만이다. 2015년 12월 28일 위안부 합의 이후 정부는 2016, 2017년 외교장관의 인권이사회 기조 연설 때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합의에 명시된 ‘국제사회에서의 비난ㆍ비판 자제’ 문구를 의식해서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입을 닫고 있는 동안 일본은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등에서 위안부 강제 연행 사실을 부정하는 데 외교력을 투입했다.

해당 언급에는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검토 결과가 토대가 된 우리 정부의 새 대응 기조가 담길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해 말 TF가 결과를 공개한 뒤 2015년 한일 합의가 위안부 문제를 진정으로 해결했다고 볼 수 없으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관련국’이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강 장관 역시 지난달 9일 정부 입장 발표 자리에서 “일본이 스스로 국제 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ㆍ존엄 회복 및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한결같이 바라시는 건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라고 했다.

북한 인권의 경우 거론은 하되 수위를 조절하지 않겠냐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남북관계 개선 속도가 최근 아주 빠르다는 사실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 미국의 대북 인권 공세 역시 강하다는 점도 고려 요소 중 하나다. 북미 양쪽 눈치를 다 살펴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강하게 비판하기만 하면 됐던 박근혜 정부 때와는 처지가 다르다.

인권이사회는 유엔 회원국의 인권 현황을 검토하고 국제사회의 인권 상황을 개선할 목적으로 2006년 설립된 유엔 총회 보조기관 중 하나다. 이사회는 매년 북한 인권 결의를 채택해 왔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남북 평화정착ㆍ경제공동체가 진정한 광복”
패전일 맞은 야스쿠니신사의 두 모습
[단독] 활동 중단한 ‘화해치유재단’, 月평균 인건비만 1940만원
송영길, 안희정 1심 무죄에 “제 딸이 엄청난 항의 메시지 보내”
제주 우도 해상서 대형 화물선끼리 충돌
“MB 국정원, 인터넷서 검색 수집한 정보로 DJ 뒷조사 공작”
국민연금 매달 100만원 넘게 받는 가입자 20만명 넘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