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경우 기자

등록 : 2017.03.20 17:50

목포시 세월호 지원대책본부 구성

등록 : 2017.03.20 17:50

부시장 등 19명 참여

분향소ㆍ숙박시설ㆍ교통ㆍ행정지원 등

박홍률 전남 목포시장은 20일 오전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오는 4월 세월호의 목포신항만 거치가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목포시 제공

전남 목포시는 오는 4월 초 세월호 선체의 목포신항만 거치에 대비해 해양수산부와 협조하고 미수습 희생자 관련 장례식장ㆍ분향소 마련, 교통문제 등을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지원대책본부를 구성한다고 20일 밝혔다.

시 지원대책본부는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16개 실과 소속 공무원 총 19명으로 구성한다. 지원대책본부는 지원 진행 상황 점검 및 기획, 실과별 지원 협업 추진책 마련해 문제점 개선 등 업무를 수행한다.

해수부, 희생자 유가족 및 미수습자 가족 등과 협의를 거쳐 장례식장, 분향소 등 시설을 갖추고 편의시설도 제공한다.

현장 수습본부(해수부) 등 사무실 운영, 외부인사 영접, 의전 등을 돕고 각종 집기도 지원한다. 컨테이너, 숙박시설, 식당 등 시설물 설치 인허가 행정지원, 교통수송 및 안내 협조 등도 한다.

또 신항 사용에 따른 각종 민원 대책을 세우고 방역 등 보건위생 대책도 추진한다.

특히 시는 해수부 요청에 따라 유실물 관리팀, 시설설치 지원팀, 차량 지원팀 등 3개 팀을 운영한다. 유실물관리팀은 유실물 보관·관리 및 유가족에 인계 업무 등을 처리하며, 시설지원팀은 신항내 각종 시설 설치 및 사용 승인 등에 협조한다. 차량지원팀은 유가족 등 방문객에게 차량지원 등 업무를 담당한다.

박홍률 시장은 “세월호가 목포 신항에 거치되면 유가족과 추모객, 정부 관계자 등의 목포 방문이 늘어날 것”이라며 “각별한 추모의 마음을 담아 유가족 등이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i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촌은 지금, 관광객 탓 주민 떠나는 ‘투어리스티피케이션’
9시 비서실 현안보고ㆍ3시 안보실 업무보고… 문 대통령 사후일정 전격 공개
[단독] 김포·대구·김해·울산공항, 경주 지진급 충격에 붕괴
뒤늦게 정ㆍ관계로 향하는 IDS홀딩스 수사
[단독] 감사원의 으름장… “수리온 전력화땐 재감사”
개에 물리면… 피해자만 억울한 한국
아베 ‘북풍몰이’로 장기집권ㆍ개헌 길 텄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