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5.08 12:23
수정 : 2018.05.08 14:41

2PM 준케이, 오늘 입대... “음주운전 반성하며 살 것”

JYP “조용히 입소 원해 장소 비공개”… 손편지로 음주운전 사과도

등록 : 2018.05.08 12:23
수정 : 2018.05.08 14:41

8일 입대하는 아이돌그룹 2PM 멤버 준케이.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이돌 그룹 2PM 멤버인 준케이(본명 김민준ㆍ30)가 8일 입대한다.

2PM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준케이가 오늘 입대한다”며 “본인이 조용히 훈련소에 입소하길 원해 입소 장소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날 알렸다.지난 2월 음주 운전으로 적발된 준케이는 이후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해왔다.

입대 전 준케이가 그룹 2PM 팬카페에 올린 손편지.

준케이는 이날 그룹 공식 팬사이트에 손편지를 올려 입대 소식을 알린 뒤 “지난 2월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큰 실망을 드려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단 말씀 드리고 싶었습니다”라고 음주운전에 대한 사죄의 뜻을 전했다. 그는 “그 후로 매일 후회와 자책 속에서 저 자신을 가두었다”라며 “가수로서, 대중과 팬을 향한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서, 그동안 어떤 마음가짐으로 걸어왔는지 되짚어 보았다”고 자숙의 시간을 들려줬다.

준케이는 “음악 속 꿈에 대한 갈망과 20대 젊음 속 패기와 유혹들, 이 두 갈래의 길을 동시에 밟아오려는 욕심에 비틀거리며 걸어왔던 시간이 떠올랐다”며 흐트러졌던 자신을 책망했다. 이어 “돌아보면 제 직업과 행동에 대한 책임감, 직업의식을 더 뚜렷이 가졌어야 했다”라며 “흐트러지지 않겠다. 잘못에 대한 비난과 채찍질은 모두 받아들이고, 저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여러분이 아팠던 시간의 몇 배로 반성하고 노래하며 살아가겠다”는 각오도 남겼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