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현 기자

등록 : 2018.01.07 14:31
수정 : 2018.01.07 20:03

월급 빼고도 한 해 7200만원 넘는 수입 ‘부자 직장인’ 4만6000명

등록 : 2018.01.07 14:31
수정 : 2018.01.07 20:03

게티이미지뱅크

월급 이외 임대소득이나 배당소득, 이자 등으로 연간 7,200만원을 넘는 수입을 올려 건강보험료를 추가로 내는 ‘부자 직장인’이 4만6,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근로소득 외에 종합과세소득(이자ㆍ배당ㆍ임대소득 등 합산금액)이 연간 7,200만원을 초과한 직장 가입자는 2012년 3만2,818명이었다가 2016년 4만3,572명, 지난해 4만5,961명으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전체 직장가입자(1,682만여명)의 0.27%에 해당한다. 이들은 근로소득에 매기는 건보료 이외에 종합과세소득으로 월 최대 239만원의 건보료를 추가로 낸다.

복지부는 오는 7월부터 건보료 부과체계를 개편, 이들의 종합과세소득에 부과되는 건보료 상한액을 309만7,000원으로 올릴 예정이다. 건보료 부과 대상도 현행 연간 7,200만원 기준을 1단계(2018년 7월∼2022년 6월) 개편에서 연간 3,400만원 초과, 2단계(2022년 7월 이후) 연간 2,000만원 초과 등으로 낮춘다. 이렇게 되면 대상 직장인은 1단계 13만명, 2단계 26만명 등으로 현재보다 크게 늘어난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의 ‘역린 정치’
올림픽 앞두고 폭행 당한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메달 전선 흔들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재건축 연한 확대 두고 부동산 시장 술렁…단기척 위축 불가피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