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8.01.18 10:38
수정 : 2018.01.18 10:59

이재오 "MB, 검찰 포토라인에 설 일은 없다"

mb 측근들, "노무현 정부 때 미공개 정보 많이 알고 있어"

등록 : 2018.01.18 10:38
수정 : 2018.01.18 10:59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18일 이 전 대통령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책임을 나에게 물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정치적 발언으로, 수사를 받겠다고 하는 것과는 다른 얘기다”라며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설 일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pbc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이 같이 밝히며 “밑에 사람들이 죄를 짓고 들어간다면 정치적ㆍ도의적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말씀”이라고 했다.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등 일련의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전날 이 전 대통령이 “측근들을 괴롭히지 말고 나에게 물어라”고 한 부분을 놓고 “검찰 수사를 직접 받겠다”는 취지의 해석이 나오자 선을 그은 것이다.

이 대표는 노무현 정부의 미공개 정보를 공개할 의향이 있는 질문에는 “이명박 정부가 5년 동안 국가의 모든 정권을 담당했는데 노무현 김대중 정부 때 알려지지 않은 많은 정보들을 갖고 있지 않겠느냐”며 “공개 하느냐 안 하느냐는 별개의 문제고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것도 분명하다”고 말했다. 상황에 따라 공개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내비친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명박 정부도 5년 집권했는데 집권이라는 것은 모든 사정기관의 정보를 다 들여다볼 수 있는 것”이라며 “왜 저희들이라고 아는 게 없겠느냐”고 했다. 다만 김 전 수석은 “정치적 기획으로 그런 것들을 모두 다 까발리면 국가가 어떻게 되겠느냐. 저는 솔직히 그런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재임 당시 측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검찰의 특수활동비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靑 'JP에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文대통령 빈소조문은 안 해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