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범수 기자

등록 : 2014.08.28 09:39
수정 : 2014.08.28 20:38

한중일 손 잡고 "민족차별 그만"…보면 행복해지는 동영상

등록 : 2014.08.28 09:39
수정 : 2014.08.28 20:38

[믿고 보는 동영상]

일본 여대생이 일본내 민족차별발언을 그만두자는 메시지를 담아 지난 7월 유튜브에 올린 ‘JAPAN CHINA KOREA HAPPY’라는 동영상이 화제다.

리쓰메이칸대 문학부 4학년 도미타 스미레코(22)가 제작한 이 동영상은 미국의 음악프로듀서 파렐 윌리엄의 히트곡 ‘HAPPY’에 맞춰 일본과 한국, 중국 젊은이들이 함께 또는 따로따로 웃으며 춤추는 동영상을 연속으로 모은 것이다.

28일까지 유튜브 조회수 13만8,890번을 넘어섰다. 윌리엄의 이 곡에 맞춰 흥겹게 춤추는 동영상은 이미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져 인기를 끌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오사카 출신으로 어릴 때부터 재일한국인 친구들이 많았던 도미타는 지난해 오사카 코리아타운 근처에서 “조선인을 죽이자”는 등 민족차별 발언을 서슴없이 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이 동영상을 만들 생각을 하게 됐다. 지난 5월 같은 대학에 다니는 한국과 중국 학생들에게 동영상 제작에 참여해 주도록 요청해 흔쾌히 승낙을 받았다. 또 약 한 달 반에 걸쳐 한국, 중국 지인들에게 동영상을 찍어서 보내주도록 해 약 100명이 춤추는 장면을 추가로 확보한 뒤 편집해 모두 3분 53초 길이의 동영상을 완성했다.

동영상 게재 직후 댓글에는 ‘까불지마’ ‘일본에서 나가’라는 비난 글도 있었고 ‘용기를 얻었다’ ‘훌륭하다’는 칭찬도 있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김범수기자 bskim@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겨를] “난 마스코트 와울, 주먹 아닌 주목 받고 싶다”
[단독] 일자리 신문고 적시는 '비정규직 눈물'
이영학 후원받아 호화생활… 깜깜이 기부문화 불신 커져
최저가 입찰로 빌린 노후 크레인... 공사기간 맞추려 강풍 속 작업
[이젠 사람중심 경영이다] “기계가 고장나지 않게 하려면, 기계보다 사람에 투자해야죠”
[최문선의 욜로 라이프] 미생들의 낮잠... 수면카페에서 '패스트 힐링'
[박세진의 입기, 읽기]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그 숨은 까닭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