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5.16 11:14
수정 : 2017.05.16 11:17

회원 121만명 음란사이트 운영자 검거

등록 : 2017.05.16 11:14
수정 : 2017.05.16 11:17

미국에 서버…음란물 46만건 게재

경찰, 가상화폐 비트코인 등 첫 압수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 서버를 둔 음란사이트를 운영하며 10억대 부당이득을 챙긴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이트 회원이 무려 121만명, 하루 평균 접속자만 12만명에 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ㆍ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음란사이트 운영자 안모(33)씨를 구속하고, 광고의뢰인 임모(33)씨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안씨는 지난 2013년12월부터 최근까지 미국에 서버를 둔 음란사이트 ‘AVSNOOP.club’을 운영하면서 회원 121만여 명을 모집, 음란물 46만여 건을 올리도록 하고 사이트 이용요금과 광고비 등으로 17억 원의 부당이득을 본 혐의다.

그는 사이트에서 회원 상호간 음란물과 성 경험담을 공유하도록 한 뒤 이용료를 받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상품권이나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결제를 한 회원에게 다른 회원이 올린 음란물에 접근할 수 있도록 등급별 권한을 주고 돈을 챙기는 식이었다.

안씨의 사이트에는 아동ㆍ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을 포함, 모두 46만여 건의 음란물이 게재돼 하루 평균 12만여 명이 드나든 것으로 파악됐다. 사이트 인기가 높아지자 광고까지 유치, 성인용품 판매업자 임씨 등으로부터 월 150만~400만원의 광고비까지 받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불안감에 사이트를 넘기려던 안씨에게 접근, 검거현장에서 경찰은 비트코인 지갑 14개 216BTC(4억7,000여만원 상당)와 현금 2,700만원, 1억 원상당의 아우디 승용차를 압수했다.

경찰은 안씨의 사이트를 폐쇄하고 대량의 음란물을 올린 유포자 등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