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09.28 22:24
수정 : 2017.09.28 22:29

이승우 “수비 강한 이탈리아에서 성공하고 싶다”

베로나가 마련한 기자회견..."어느 포지션이든 상관 없다" 각오

등록 : 2017.09.28 22:24
수정 : 2017.09.28 22:29

베로나 구단이 28일(한국시간) 마련한 이승우 기자회견. 베로나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1부)에서 뛰는 한국 축구 기대주 이승우(19ㆍ베로나)가 어떤 역할이든 소화하겠다며 강한 출전 의지를 밝혔다.

이승우는 2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 축구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가장 편한 포지션은 최전방 공격수나 왼쪽 윙이지만, 팀에서 원한다면 중앙 미드필더, 오른쪽 윙 등 포지션을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베로나는 이승우를 위해 현지 단독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 수일 전부터 구단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소식을 알리며 새로운 스타 띄우기에 나섰다.

이날 기자회견은 약 30분 동안 진행됐으며, 구단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승우는 ‘베로나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등 다양한 국가의 클럽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았는데, 베로나 단장님이 신뢰를 보여줘 이곳을 택했다”라며 “최고의 선택이었던 것 같다”고 자평했다. 이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7년 동안 뛰면서 실력, 인간적인 측면에서 많이 성장했는데 베로나에서 더 좋은 활약을 펼치고 싶다”고 덧붙였다.

현지 취재진이 ‘바르셀로나의 에이스 리오넬 메시(30)에 관해 얼마나 알고 있나’라는 질문을 던지자 그는 “모든 이들이 알고 있는 대로 메시는 최고의 선수”라며 “메시 같은 선수들을 보면서 꿈을 키웠다”고 말했다.

현재 팀 상황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현재 베로나는 리그 개막 후 단 한 경기도 승리하지 못했다.

이승우는 이에 관해 “시즌 초반 강 팀과 경기를 펼치다 보니 제대로 된 경기력이 나오지 않은 것 같다. 훈련 때의 모습을 경기에서 보여준다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로나에 입단한 첫 한국 선수로서, 득점을 기록할 경우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다’라는 말에는 가볍게 웃었다. 이어 “득점보다는 팀 적응을 빨리 해야 한다.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 득점에 관한 부담감을 느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라치오전에서 베로나 데뷔전을 치른 이승우. 베로나 홈페이지

이탈리아 세리에A의 수비수들을 본 소감에 관해서도 질문이 나왔다.

이승우는 “이탈리아는 세계적으로 좋은 수비수들이 많다”라며 “프로 무대로서 힘들고 어렵지만 잘 적응해 꼭 성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좋아하는 이탈리아 선수로 팀 동료 잠파올로 파치니(33)를 꼽았다.

한편, 현지 취재진은 북한과 대립하는 한반도 상황에 관해 물었지만 이승우는 “정치적인 상황보다 팀 적응 문제에 신경 쓰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한국에서 인기가 많나’라는 물음에는 “유럽에서 뛰는 한국 선수가 비교적 적어 관심을 많이 받고 있다. 더욱 책임감을 느끼고 훈련과 경기에 나서고 있다”고 미소지었다.

한편 이승우는 지난 24일 라치오와 6라운드에 후반 교체 출전해 성인 1군 무대에 데뷔했다. 19분 동안 뛰며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지만 활발한 플레이로 기대감을 높였다. 베로나는 다음 달 1일 토리노와 경기를 치른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